제 4회 고양스마트영화제 이틀간의 아름다운 여정
제 4회 고양스마트영화제 이틀간의 아름다운 여정
  • 안홍필 기자
  • 승인 2014.10.17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엔디엔뉴스】안홍필 기자 = 고양시가 주최하고 고양지식정보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제 4회 고양스마트영화제가 10월 10일(금)부터 11일(토)까지 양일간 화정중앙공원에서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처음으로 야외에서 진행한 이번 영화제는 관람객의 접근성을 높였다. 민선6기를 맞아 고양시의 문화예술행사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를 받았으며, 영화인과 시민들과의 함께 호흡하고 소통하는 영화제의 기본 취지에 부합했다.

 

올해 출품부문은 기존의 타임랩스와 넌버벌 부분을 폐지하고 고양시의 다양한 역사와 자연, 인물 등을 소재로 하는‘메이드인고양부문’과 상상력과 탄탄한 기획력을 바탕으로 하는 ‘원테이크영상부문’으로 구성하여 집중도를 높였다. 이를 통해 총 60작품이 접수되었으며, 영화감독 및 촬영감독, 제작사 대표, 영화관련 학과 교수 등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의 총 2차에 걸친 엄정한 심사를 통해 이중 18작품이 본선에 진출하였다. 양종곤 심사위원장은 “어느 해보다 수준 높은 작품이 많았던 올해 출품작품 심사는 매우 어려웠다. 다양한 소재의 이야기와 톡톡 튀는 아이디어로 자신들만의 이야기를 풀어냈던 출품자들의 창의력에 많은 감동을 받았다. 심사 내내 진심으로 즐거웠으며 감사한 마음으로 진행했다. 벌써 내년 영화제의 출품작들이 기대된다.”고 심사평 하였다.

첫째 날 프로그램은 영화 상영 및 감독과의 대화를 통해 관람객과의 소통을 중심으로 진행되었으며 둘째 날에는 영화상영 및 ‘숨바꼭질’의 허정 감독이 진행하는 마스터 클래스와 ‘텐시러브’, ‘015B’와 ‘Toy’의 객원가수출신 이장우, 조성민, 김형중이 만든 프로젝트 그룹 ‘더 프렌즈’의 축하공연 등으로 보다 다채롭고 유익한 프로그램 구성되었다. 특히, 광고, 영화 등에 활용되는 특수촬영 기법인 타임슬라이스 존 및 몰입형 특수고글을 활용한 증강현실 체험 등 가족 단위의 관람객을 위한 체험부스를 제공하여 영화제의 재미를 더해 관람객의 만족도를 높였다.

 

이번 영화제의 대상은 <풍덩> (고은성 감독)이 수상했다. 사람들에게 상처 받고 외로운 죽음을 맞이하는 한 소년의 이야기를 원테이크 기법으로 과감하고 디테일한 연출로 그려냈다는 평을 얻었다. 최우수상은 한 여학생의 고민을 잔잔하고도 깊이 있게 표현한 메이드인 고양 부문의 <내가 아는 이야기>와 남녀의 영상통화 중 여자에게 발생하는 사건에 대한 불안과 절망을 현실적이고도 실감나게 담은 원테이크 부문의 <홍제동;Hongje-Dong>이 수상하였다.

우수상은 메이드인 고양 부문의 <흘러간 세월>, <봄을 그리다>와 원테이크 부문의 <도를 아십니까>와 <행복했었던>이 수상하였다.

그 밖에 남우주연상 부문에는 <봄을 그리다>의 이승환, <도를 아십니까>의 이형동, 여우주연상 부문에는, <네가 모르는 이야기>의 이주영, <내가 아는 이야기>의 전부휘, 그리고 <홍제동;Hongje-Dong>의 김보라가 각각 수상하였다.

<2014 고양스마트영화제 수상내역>

대상

풍덩 (원테이크 영상 부문)

고은성

최우수상

내가 아는 이야기(메이드인 고양부문

강서림

홍제동:Hongje-dong(원테이크영상부문)

김재원

우수상

흘러간 세월(메이드인 고양 부문)

정병숙

봄을 그리다(메이드인 고양 부문)

안영호

도를 아십니까(원테이크 영상 부문)

고영민

행복했었던(원테이크 영상 부문)

김예진

남우주연상

봄을 그리다(메이드인 고양 부문)

이승환

도를 아십니까(원테이크 영상 부문)

이형동

여우주연상

네가모르는이야기(메이드인 고양 부문)

이주영

내가 아는 이야기(메이드인 고양 부문)

전부휘

홍제동:Hongje-dong(원테이크 영상 부문)

김보라

고양시 최성 시장은 축사를 통해 “꽃보다 아름다운 100만 시민들의 도시 고양시에서 개최되는 올해 제4회 고양스마트영화제를 아름다운 이 가을에 시민과 함께 할 수 있어 행복하다. 이번 영화제를 통해 시민과 함께 방송영상도시로 발돋움 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기를 바라며, 더욱 추억을 담아가는 영화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고양스마트영화제의 주관사인 고양지식정보산업진흥원 김인환 원장은 고양아쿠아스튜디오와 진흥원의 방송영상정책 등을 설명하며 “올해 개봉된 명량, 해적, 해무 등 1년에 제작되는 상업영화의 절반이 고양시의 인프라와 영화관련 기업을 통해 제작되고 다듬어져 극장에서 상영되고 있다. 방송영상산업의 중심도시 고양시가 진행하고 있는 다양한 지원․정책 사업들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리며 올해 영화제를 통해 현재와 미래를 연결하는 가교역할을 해준 본선진출자 및 수상자들에게도 많은 응원의 박수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번 고양스마트영화제는 관람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다. 기존의 단편영화제들이 가진 틀에서 벗어나 감독과 작품과 관람객간의 거리를 보다 한층 좁히는 데 기여했고 방송영상도시라는 이미지를 제고시켰다는 두 가지 긍정적인 결과를 얻어내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제 4회 고양스마트영화제가 그린 올해의 단편영화제는 단순한 지역축제가 아닌 한 공간속에서 모두가 이야기하고 호흡하는 영화제였다는 데 그 의미와 가치가 매우 컸다.

매년 발전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 이 작은 영화제 안에서 자유로운 분위기에 서로를 존중하고 이해하는 이 아름다운 여정이 끝나지 않고 계속되고 있음에 내년 영화제는 분명 더욱 발전할 것이라고 기대해 본다.

 

안홍필 기자  seoulcity0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