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제르바이잔공화국의 나고르노-카라바흐 지역의 아제르바이잔 공동체의 성명서
아제르바이잔공화국의 나고르노-카라바흐 지역의 아제르바이잔 공동체의 성명서
  • 정진규 기자
  • 승인 2020.02.10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1월 30일

 

  아제르바이잔공화국의 나고르노-카라바흐 지역 및 다른 점령지에서 추방된 실향민인 우리들은 거의 30년 동안 아르메니아의 침략에 시달려 왔습니다.

1988년에 시작된 우리에 대한 인종청소 정책은 아르메니아의 군사 침공, 아제르바이잔 영토의 거의 5분의 1의 점령 및 조국에서 70만 명이 넘는 아제르바이잔인의 추방으로 끝났습니다.

우리 영토의 침략과 점령기간 동안 수천 명의 아제르바이잔인들이 잔인하게 학살되었으며 많은 민간인들이 실종되었습니다. 아제르바이잔의 나고르노-카라바흐 지역에서 아제르바이잔인들이 살고 있던 호잘리 시에서 하루 밤 사이에 여성, 어린이 및 노인을 포함한 613명의 민간인이 잔인하게 살해되었으며, 아르메니아 침략군이 아제르바이잔인에 대해 저지른 가장 큰 대학살이 되었습니다. 불행히도, 이러한 범죄의 가해자들은 계속 면책을 즐기고 있습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와 총회를 포함한 세계 공동체는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국경 내에서, 그리고 나고르노-카라바흐 지역을 그의 양도할 수 없는 일부로 아제르바이잔공화국의 주권과 영토 보전에 대한 수번의 확고한 지지를 밝혔으며, 실향민이 된 아제르바이잔인들이 그들의 땅으로 돌아갈 권리를 확인하였습니다.

아제르바이잔의 나고르노-카라바흐 지역의 아제르바이잔 공동체는 아제르바이잔의 나고르노-카라바흐 지역과 다른 점령 지역에서 아르메니아 군대의 즉각적이고 완전하며 무조건적인 철수, 강제 추방된 아제르바이잔 인구의 자기 집과 재산으로의 안전하고 위엄 있는 귀환, 이들 지역의 재활 및 경제 발전, 아제르바이잔 내에서 나고르노-카라바흐 지역의 아르메니아인 공동체와 아제르바이잔인 공동체의 동등과 무차별에 근거한 평화로운 공존을 지지합니다.

그러나 아르메니아공화국의 니콜 파신얀 총리의 “카라바흐는 아르메니아이다”라는 악명 높은 선언에서도 나타나듯이 아르메니아공화국의 명백한 합병 정책과 그 지도부의 호전적인 수사의 배경에 비추어 볼 때, 평화와 화해를 준비하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입니다. 또한 아르메니아는 아제르바이잔의 나고르노-카라바흐 지역의 아제르바이잔인 공동체의 존재조차 받아들이기를 거부하고, 우리의 근본적인 권리와 자유를 부정하며,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아제르바이잔의 나고르노-카라바흐 지역의 아제르바이잔인 공동체와 아르메니아인 공동체 사이의 접촉을 반대합니다. 이것은 아제르바이잔 영토의 침략과 점령에 대한 아르메니아 정책의 핵심으로 인권에 대한 심오한 경멸의 또 다른 증거입니다.

아르메니아는 아제르바이잔인들이 자기 고향으로 돌아가는 것을 막고 점령된 영토를 식민지화하려고 노력하고 있으며, 이는 본 영토의 경제적, 사회적, 문화적 특성뿐만 아니라, 인구 구성마저 변화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는 고의의 정책과 관행에서 입증됩니다.

우리는 30년 동안 자신의 집에서 뿌리 뽑힌 수십만 명의 아제르바이잔인들로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과 국제적으로 인정된 국경 내에서 아제르바이잔공화국의 주권 및 영토 보전을 위해 헬싱키 최종 법에 규정된 국제법의 규범과 원칙에 근거하여 계속되는 아르메니아의 침략과 고통에 대해 외면하지 말고 아르메니아-아제르바이잔 분쟁을 해결할 것을 세계 공동체에 호소합니다.

정진규 기자  seoulcity0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