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즈타운 뮤즈 청하, 2년간 진행한 라디오 '경청’ DJ 하차 확정
렌즈타운 뮤즈 청하, 2년간 진행한 라디오 '경청’ DJ 하차 확정
  • 최민우 기자
  • 승인 2019.09.20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렌즈타운 뮤즈 가수 청하가 2년간 진행해온 ‘경청’ DJ 하차 소감을 전했다.

청하는 지난 자신의 SNS를 통해 EBS 라디오 프로그램 ‘경청’ DJ 하차 소식을 전하며 “그동안 한없이 부족한 저에게 아낌없이 많은 응원과 사랑 보내주시고 성장하는 모습 지켜봐 주셔서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청하는 다시 ‘경청’ DJ로 돌아올 날을 약속하며 “우리 ‘경청’ 많이 사랑해주시고 ‘청디’ 잊지 말아 달라. 돌아오는 그 날까지 저는 다른 곳에서 좋은 활동으로 인사드리겠다”고 당부했다.

‘경청’은 청소년들의 고민을 들어주는 힐링 라디오 프로그램으로, 청하는 지난 2017년 9월 ‘경청’의 DJ로 발탁돼 2년간 청취자들과 만나왔다. 청하는 안정적인 진행과 더불어 청소년들과의 짙은 공감으로 꿈과 위로를 나누며 2년간 ‘청디’라는 애칭으로 청취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청하는 솔로 데뷔 3개월 만에 ‘경청’ DJ로 발탁, 바쁜 가수 활동 중에도 DJ 활동을 이어오며 국내를 대표하는 솔로 여자 아티스트로 성장했다. 그런 만큼 청하에게도 ‘경청’은 의미 있는 프로그램이다. 청하는 오랜 기간 함께한 ‘경청’ 하차에 짙은 아쉬움을 드러내며 앞으로 다시 만날 날을 약속, 마지막까지 청취자들과 뜨거운 인사로 앞으로의 활동에 기대감을 더했다.
 

최민우 기자  hello_ww@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