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8만5천여 ‘어르신돌봄종사자’ 위한 지원센터‧쉼터 확충
서울시, 8만5천여 ‘어르신돌봄종사자’ 위한 지원센터‧쉼터 확충
  • 홍정현 기자
  • 승인 2019.03.14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역거점을 구축하고 쉼터를 추가 조성하여 ‘백세 시대 좋은 돌봄’을 지향한다. 서울시가 요양보호사, 사회복지사 등 장기요양요원의 역량강화 및 권익향상을 위한 어르신돌봄종사자 지원센터 체계화와 쉼터 확충으로 이용자와 8만 5천 여 종사자 모두가 만족하는 돌봄을 꿈꾼다.

서울시는 2013년 9월 서북권역에 서울시어르신돌봄종사자종합지원센터 (센터장 최경숙)를 설립한데 이어 2017년 나머지 3개 권역(서남·동북· 동남)에 지원센터를 설치, 활발하게 운영하고 있다.

더불어 시는 이용자의 지리적 접근성을 높이고 이용편의를 위해 추가로 권역별 쉼터를 조성‧운영하는 등 적극적으로 노력했다. 이는 서울시가 장기 요양요원지원센터를 국내 최초로 설립, ‘어르신돌봄종사자의 사회적 지원 모델’을 선도적으로 수립하였다는 데 의의가 있다.

서울시는 「서울특별시 장기요양요원 처우개선 및 지위 향상에 관한 조례」와「노인장기요양보험법」을 근거로 ‘서울시 어르신돌봄종사자 지원센터’를 설립하여 요양서비스 질 향상을 위해 앞장섰으며 이는 좋은 돌봄 실천을 위한 모범적 사례로 타 시도의 많은 관심과 본보기가 되고 있다.

서울시 어르신돌봄종사자 지원센터와 쉼터는 장기요양기관에 종사하는 요양보호사, 사회복지사 등 어르신돌봄노동자를 대상으로 교육 개발 및 건강증진 프로그램, 노동상담 및 권리교육, 정책연구 및 토론회, 좋은 돌봄 좋은 일자리 캠페인, 소모임 지원, 리더양성사업 등 다양한 지원사업을 수행한다.

특히, 지원센터와 쉼터는 교육 개발 및 수행과 관련하여 돌봄 현장의 욕구와 필요를 반영한 맞춤형 교육을 마련하는데 노력하고 있으며 시는 올해 중 서남‧동북‧동남 권역 각 1곳에 쉼터를 추가 조성할 계획이다.

2018 좋은돌봄 서울한마당 개최

‘현장 돌봄종사자 소모임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교육 참여자들은 몸펴기·라인댄스·약손마사지·캐리커쳐·한국무용 등 다양한 분야에서 스스로 자조모임을 구성하여 일상적인 건강관리 및 감정소진 예방을 위한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서울시는 올해 쉼터 3곳 확충과 함께 서북권역 서울시어르신돌봄종사자종합지원센터를 광역센터로 지정, 좋은 돌봄· 좋은 일자리가 가능한 돌봄환경 조성에 한 발 더 나아간다.

「좋은돌봄 좋은 일자리 정책연구사업」,「교육 개발 및 확산」,「서울시 뉴딜일자리 ‘좋은돌봄 실천을 위한 요양보호사 지원단’ 운영」,「경력직 요양보호사 100시간 교육모델 개발」등을 수행한 시는 올해 중점사업 중 하나인 「19년도 가족돌봄자지원센터 모델사업」을 시범운영 할 계획이다.

어르신돌봄종사자지원센터 및 쉼터는 서울지역 요양보호사 등 장기요양요원(어르신돌봄종사자) 누구나 무료로 시설이나 프로그램 이용이 가능하며, 서비스 제공기관들도 협의하여 장소 활용이 가능하다. 이용시간은 평일(월~금)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프로그램 및 소모임 진행 시에는 야간에도 이용할 수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어르신돌봄종사자 종합지원센터(☎02-389-7790)로 연락하면 된다.

김영란 서울시 어르신복지과장은 “노인인구의 급속한 증가로 돌봄에 대한 사회적 책임이 점점 커지는 상황에서 서울시가 어르신돌봄노동자를 위한 센터를 설치, 요양서비스 질을 높이고 좋은돌봄 실천을 선도하는 데 자부심을 느낀다”고 밝혔다. 뒤이어 “서울시의 어르신돌봄종사자 지원사업이 돌봄노동에 대한 중요성을 사회에 알리는 기회가 되어 사회적 공감대 형성을 통해 좋은 돌봄‧좋은 일자리 실천을 이끄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홍정현 기자  seoulcity0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