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교육청, 과대과밀 학급 해소를 위한 전수조사 결과 발표
인천시교육청, 과대과밀 학급 해소를 위한 전수조사 결과 발표
  • 안홍필 기자
  • 승인 2018.11.28 2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실 증축, 증설 등에 총 319억 투자로 과밀학급 문제 해결

【인천시교육청/ndnnews】안홍필 취재국장= 인천광역시교육청(교육감 도성훈)이 지난 10월부터 최근까지 실시한 과대과밀 학급 해소를 위한 전수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10월부터 과밀학급이 우려되는 인천지역 초등학교 37교와 중학교 23교, 고등학교 12교 등 총 72개교를 대상으로 현장조사와 서류 검토를 거쳐 그 중 초교 24교, 중학교 18교, 고교 2교 등 44개교를 과밀 우려 대상학교로 진단하고 적기에 선제적, 맞춤형 조치를 취해 나가기로 했다.

우선 초등학교의 경우 과밀학급 해소를 위해 24개교에 대하여 2022년까지 총 295억을 투자키로 하였으며, 그 중 첨단초교와 송명초교, 장서초교 등 3개 학교는 잠재적 예비 입학생(3~5세)이 상당히 많은 것으로 나타나 내년도 증축이 불가피하여 선제적 조치로 이번 3차 추경에 증축설계비를 우선 반영하고 건축비는 내년 본예산에 이미 반영했다고 밝혔다.

또한, 중학교의 경우 청람중을 비롯한 18교에 대하여 학생수가 계속 증가함에 따라 미조치시 2019년에는 학급당 인원이 최고 39명, 2021년에는 최고 43명까지 증가가 예상되고 있어 2021년까지 24억원의 예산을 투자하여 교실 증축 또는 증설을 통해 과밀학급을 해소키로 했다.

고등학교의 경우는 광역학군으로 배치되어 현재까지 과밀학급은 없으나, 향후 영종지역에 위치한 고등학교가 과밀로 갈 수 있어 계속 예의 주시키로 했다.

시교육청은 인천지역 관내 과대과밀 학급 해소를 위해 2022년까지 총 319억을 투자할 예정이라고 밝히고, 이외에도 배정방법 개선과 통학구역 조정에 따른 분산배치, 신설학교 적기 개교 등으로 과밀학급 문제를 종합적이고 체계적으로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시교육청은 이번 전수조사 결과에 따른 후속조치를 12월 중으로 완료하여 2023년까지 과밀학급 문제를 완전 해소키로 하였으며, 내년도에는 원도심의 학생수 감소에 따른 과소학급 대책도 함께 마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안홍필 기자  afc772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