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물받이 지도’ 만든 동대문구
‘빗물받이 지도’ 만든 동대문구
  • 권규완 기자
  • 승인 2018.07.11 0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가 장마철을 맞아 빗물받이를 보다 효과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빗물받이 지도’ 전산 시스템을 구축했다.

빗물받이는 원활한 빗물 배수를 위해 도로의 측면에 10~20m 간격으로 설치된 시설로, 빗물을 원활히 흘려보냄으로써 집중호우로 인한 침수 피해를 예방하는 기능을 한다.

빗물받이가 쓰레기나 낙엽 등으로 막힐 경우, 침수 발생 시 피해 면적이 2~3배 정도 더 넓어질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빗물받이를 온전하게 관리하고 점검하는 것이 무척 중요하다.

이에 동대문구는 2017년 구축한 ‘GIS 정책분석시스템’을 활용해, 관내 빗물받이 설치 현황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전산 지도를 제작해 행정업무에 활용하는 동시에, 구 홈페이지에도 공개해 주민들도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동대문구청 직원들이 구청 홈페이지에서 ‘빗물받이 지도’를 보고 있다.
동대문구청 직원들이 구청 홈페이지에서 ‘빗물받이 지도’를 보고 있다.

본 지도에는 관내 빗물받이 2만여 곳의 위치, 악취 차단기 설치 여부 및 규격이 표시되어 있어, 관내 빗물받이를 점검‧관리하거나 악취 발생에 대응할 때 효과적인 활용이 가능하다.

구는 현재 지도상에 대략적으로 표시되는 빗물받이의 위치를 도로명 주소로 나타내는 시스템 구축 시범사업도 추진할 예정이다. 시범사업 대상 지역은 회기동이며, 사업 후 유용성 등을 평가해 모든 동으로의 확대 여부를 결정한다.

김영란 전산정보과장은 “앞으로도 다양한 시스템 구축을 통해 행정업무처리의 효율을 높이고 주민들이 쉽게 공공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대문구는 2017년에 서울시 25개 자치구 가운데 처음으로, ‘GIS 정책분석시스템’을 8개 분야(공공분야, 교육, 복지, 보건, 경제, 문화체육, 교통, 안전)에 도입해 과학행정을 구현하고 있다.

권규완 기자  seoulcity0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