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함몰 예방사업 대대적 착수
도로함몰 예방사업 대대적 착수
  • 박이룸 기자
  • 승인 2018.06.12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동구청
강동구청

  강동구(구청장 이해식)가 도로함몰로 인한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시비 102억원을 투입해 30년 이상된 노후불량 하수관로를 대대적으로 정비한다고 밝혔다.

구는 도로함몰에 의한 시민불안 해소와 도로기능 회복을 위한 ‘서울시 도로함몰 특별 관리 대책’에 따라 2017년부터 관내 전역의 30년 이상된 하수관로를 조사해 도로함몰 발생 개연성이 높은 곳부터 정비를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시비 110억원을 확보해 총 연장 6,832m의 노후 하수관을 정비한 바 있으며, 올해는 102억원의 시비를 확보해 전체보수 연장 1,342m, 부분보수 670개소 규모의 하수관 교체 공사를 실시한다. 사업물량 및 사업비가 25개구 중 최대 규모다.

사업은 확대개량, 보수보강 등 하수맨홀 간의 하수관로를 전체 개량하는 전체보수와 정비대상 하수관 1~2본(2.5m~5m)을 보수하는 부분보수 방식으로 추진된다. 지역을 4개 권역으로 나누고, 권역별로 분리 발주해 사업의 신속성과 효율성을 더한다.

이해식 강동구청장은 “금번 사업은 도로침하가 예견되는 노후불량 하수관을 정비하는 사업으로, 사업 완료 시 도로함몰 및 침수예방까지 기대할 수 있을 것” 이라며 “공사 시행으로 인한 교통 불편 및 소음, 먼지 등 주민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 구민 여러분의 많은 이해와 협조 바란다”고 말했다.

박이룸 기자  seoulcity0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