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오스 야구 국가대표팀’ 40명 고척스카이돔 견학
‘라오스 야구 국가대표팀’ 40명 고척스카이돔 견학
  • 이윤미 기자
  • 승인 2018.06.12 0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설공단(이사장 이지윤, www.sisul.or.kr)은 12일 라오스 야구 국가대표 선수단 40여명을 초청해 서울교통정보센터, 서울월드컵경기장, 고척스카이돔 등에서 시설견학 행사를 연다고 밝혔다. 라오스 야구 국가대표팀은 오는 8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아경기대회 전지훈련을 위해 6월초부터 한국에서 훈련하고 있다.

서울시설공단은 지난 2015년 임직원 15명으로 구성된 '서울시설공단 한울봉사대'를 라오스에 파견해 라오스의 수도 비엔티안에서 '라오J 브라더스' 야구센터 건립을 지원했고, 야구용품도 지원한바 있다.

공단은 지난 2015년 라오스 야구 인프라 조성을 위해 기술분야 봉사활동 참여자 등 총 15명으로 구성된 ‘서울시설공단 한울 봉사단’을 라오스로 파견했다. 이들은 라오스 수도 비엔티안에 위치한 라오J 브라더스 센터 내 정문 건축, 어린이놀이터 공사, 울타리 및 담 쌓기 등의 봉사활동을 4일간 진행하였고, 이만수 감독(전 SK와이번스 감독)과 함께 현지 교민들을 초청하여 야구센터 개소식을 가진바 있다.

지난 2015년 라오스 해외봉사활동 당시 모습
지난 2015년 라오스 해외봉사활동 당시 모습

라오스 야구 국가대표팀 선수단은 12일 마장동 서울시설공단 청사내 서울교통정보센터를 견학하고 오후에는 상암동 서울 월드컵경기장 및 고척스카이돔을 방문할 예정이다. 특히 고척스카이돔에서는 18시30분부터 시작되는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 대 한화이글스의 프로야구 경기도 관람할 예정이다.

서울시설공단 이지윤 이사장은 "지난 2015년 라오스 최초의 야구단에 관한 이야기를 접하고 라오스 현지 봉사활동을 진행한 바 있으며 이를 통해 이번 시설투어도 초청하게 됐다"라며 "앞으로도 서울시설공단은 국내외에서 의미있는 사회공헌 활동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설공단은 인도네시아, 인도, 라오스 등으로 매년 해외 봉사단을 파견해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4월 기술 노하우를 활용 취약계층 전기 점검 서비스, 5월 퇴계 이황 선생 며느리 묘소 정비 기술봉사 등 국내에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이윤미 기자  seoulcity0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