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土 안국동에 ‘여성공예마켓’ 열린다
매주土 안국동에 ‘여성공예마켓’ 열린다
  • 강상오 기자
  • 승인 2018.05.18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가오는 주말. 안국동 풍문여고~덕성여고 사이 고즈넉한 옛길 ‘감고당길’에 공예의 정취와 즐거움을 더 할 여성공예마켓 ‘수공길’이 문을 연다.

‘수공길’은 서울시가 여성공예인의 판로를 지원하기 위해 2015년부터 개최해온 주말 공예마켓으로, 올해로 4년차를 맞는다.

수공길은 여성공예인을 대상으로 공모를 거쳐 전문가 심사를 통해 시장성과 상품성을 기준으로 ‘수상(受賞)한’ 여성들이 참여하고 있으며, 입선한 작가들이라는 뜻으로 「수상(受賞)한 그녀들의 공예길」이라 이름 붙였다.

여성공예마켓 수공길 체험프로그램 진행풍경
여성공예마켓 수공길 체험프로그램 진행풍경

올해는 5월 19일 토요일 개장해 10월까지 매주 토요일, 일요일 정기적으로(7,8월 혹서기 제외) 총 14주(28일) 열린다.

매회 「서울여성공예창업전」에서 수상(受賞)한 도자, 금속, 섬유, 목공 등 다양한 분야의 여성공예가 50여 팀이 참여해 다채로운 공예마켓의 풍경을 펼친다.

서울여성공예창업전은 서울여성공예창업대(大)전·소(小)전으로 나뉜다. 시가 우수 여성 공예 인력을 발굴하고 사업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기획됐다.

이번 참여하는 팀은 올해 상반기 여성공예 소전 수상자 25개팀, 기존(15~17년) 대·소전 수상자 25개팀, 여성시설 이용자 2개팀 등이 참여할 예정이다.

도자기 생활용품 부스 참가자
도자기 생활용품 부스 참가자

개성있는 가죽소품부터 창의적인 디자인의 장신구, 아이디어 소품, 따뜻한 감성을 담은 패브릭 소품 등 다양한 공예상품을 만날 수 있으며, 회차별 진행되는 공예 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해 공예 작업 과정을 직접 경험할 수 있다.

개장날인 5월 19일, 20일에는 ‘수공길’ 개장을 축하하는 시민들에게 즉석 폴라로이드 사진을 찍어 ‘수공길’ 방문을 기념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 손바느질 워크샵과 페인팅 시연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수공길’은 여성공예창업소전 공모과정을 통해 매년 발굴된 새로운 여성공예가 들이 ‘수공길’ 참여 과정 경험을 바탕으로 여성공예창업가로 성장해 갈 수 있도록 지원한다.

수공길을 찾은 시민들
수공길을 찾은 시민들

한편, 수공길 사업은 올해부터 서울시 여성능력개발원에서 서울여성공예센터로 이관돼 여성공예창업 활성화에 시너지를 더할 예정이다.

여성공예가들의 창작과 창업을 전문적으로 지원하고 육성하는 복합문화플랫폼 서울여성공예센터는 2017년도 개관했으며 도자, 금속, 섬유, 목공, 가죽 등 11개 분야 53개 여성공예기업가를 보육하며 다양한 창업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서울여성공예센터의 창업프로그램과 연계해 ‘수공길’ 참가자들이 여성공예창업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해 갈 예정이다.

윤희천 서울시 여성정책담당관은 “여성공예가들이 창업가로 성장해 가는 과정에서 시민들과 만나는 공예마켓은 매우 긍정적인 역할을 한다.”며, “오는 주말 인사동‧삼청동 나들이도 즐기고 수공길에서 여성공예가들과 그들이 만든 공예품을 만나는 즐거운 시간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상오 기자  seoulcity0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