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공원 캠핑장’ 30일 개장
‘서울대공원 캠핑장’ 30일 개장
  • 권규완 기자
  • 승인 2018.03.13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공원(원장 송천헌) 캠핑장이 동절기 휴장을 마치고 2018년 3월 30일(금) 개장한다.

서울대공원 캠핑장은 서울에서 쉽게 올수 있는 가까운 곳으로 청계산의 청정한 기운을 느끼며 계곡과 함께 숲속 캠핑이 가능하다. 사당역에서 10분 거리에 위치한 대표적 자연친화적공간인 서울대공원 캠핑장은 인터넷 예약시스템을 통해 15일 오후2시부터 3~4월분에 한해 예약이 가능하다. 특히 주말분은 인기가 많아 빠르게 예약이 마감이 되니, 캠핑을 원하는 가족들이라면 서둘러 예약을 하는게 좋다.

캠핑장은 3월 30일부터 휴무 없이 11월 10일까지 약 8개월간 운영된다.

막상 캠핑을 가려고 하면 텐트가 없거나 준비할 게 너무 많아 엄두가 나지 않는 일이다. 하지만 서울대공원 캠핑장은 다르다. 캠핑 장비가 없어도 캠핑을 즐길 수 있고 가격까지 저렴해 맨손으로 부담없이 가볼 만한 서울대공원 캠핑장으로 가족여행을 떠나보자.

캠핑장 사진

서울대공원 캠핑장은 지난 2015년 관광진흥법에 의해 관광사업(야영업)을 등록하여 안전 시설을 충족했으며, 텐트 150동 전체가 방염텐트로 설치되고 공중화장실에 비상벨시스템을 설치해 안전한 캠핑환경을 가지고 있다. 정문을 지나 캠핑장 입구에 들어서면 울창한 숲과 계곡이 반긴다. 캠핑 사이트마다 울창한 숲을 통과한 햇살과 바람이 부드럽게 감싸고, 계곡물이 흐르는 소리를 음악삼아 여유로운 휴식이 가능하다.

계곡을 따라 자연스럽게 이어진 숲길은 상쾌하고 맑은 공기가 야영객의 피로를 풀어주고, 봄에는 꽃구경을 여름에는 울창한 숲을 가을에는 단풍의 절경을 볼 수 있다. 산책길은 두 개의 코스로 1,2야영장으로 올라가는 1시간정도 소요되는 가벼운 A코스와 3, 4야영장-소나무광장-전망광장-만남의광장을 순환하는 약2.5km 코스로 2시간정도 소요되는 난이도가 조금 있는 B코스가 있다.

캠핑장과 더불어 동물원, 치유숲, 현대미술관, 과천과학관, 서울랜드 등 다양한 주변 볼거리를 즐겨보자. 가족의 휴식과 아이들의 교육, 생명존중의 시간 등 다양하고 유익한 여러가지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캠핑장 이용을 위해서는 지하철 4호선 대공원역에서 하차해 도보나 대공원 코끼리열차 등을 이용해 갈 수도 있고, 자가용의 경우는 서울대공원(5,000원/1일)과 국립현대미술관 주차장(10,000원/입차시간부터 24시간 기준)을 이용하면 된다.

캠핑장 예약은 서울대공원 홈페이지(http://grandpark.seoul.go.kr)를 통해 가능하며 이용료는 입장료 1,000원~2,000원(어른 2,000원, 청소년 1,500원, 경로·어린이 1,000원, 만5세 이하는 무료), 텐트 대여료(피크닉 테이블 포함)는 1만 5천원으로 봄의 풋풋함과 함께 주말과 휴일을 이용해 서울대공원 캠핑장 매력속으로 떠나보자.

권규완 기자  seoulcity0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