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자치행정
재건축 정비 해제구역 '불광2동' 도시재생 본격화

  서울시가 지난 '13년과 '15년 재건축 정비구역에서 해제된 불광2동 일대 약 58만㎡를 대상으로 한 도시재생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136명으로 구성된 주민 모임인 ‘향림 도시재생계획단’이 주도하는 근린재생형 도시재생 사업이다. '22년까지 자치구와 9대 1 매칭으로 마중물 사업비 100억 원을 투입한다.

불광2동은 전체 건축물 중 20년 이상된 노후 건축물이 약 80%에 달할 정도로 주거환경이 열악하다. 그러나 5개 초‧중‧고교가 밀집해 있어 도시재생이 성공적으로 이뤄질 경우 생활환경이 크게 개선될 수 있다.

6개 근린재생형 선정 지역 중 도시재생계획단 구성을 마치고 도시재생 사업을 본격화 하는 곳은 이곳이 처음이다.

향림도시재생계획단 발대식 사진

근린재생형 도시재생은 인구감소 및 고령화 등으로 쇠퇴했으나 문화‧복지여건 등 잠재력이 있는 재정비 촉진지구와 재건축 정비 해제구역을 대상으로 공동체 회복, 생활환경 개선, 일자리 창출 인프라 구축 등을 통합적으로 하는 재생사업이다.

‘향림 도시재생계획단’은 불광2동의 도시재생활성화계획을 수립하기 위한 주민 모임이다. 주민 총 136명 구성됐다. 대상 구역을 4개 권역으로 나눠 골고루 참여하게 했으며 통‧반장은 대부분 참여했다.

계획단은 앞으로 12차례에 걸친 워크샵(2.20~3.29)을 열어 권역별로 주민 의견을 수렴하고 불광2동 도시재생활성화계획(안)에 반영시킨다는 계획이다. 주민 주도의 상향식 도시재생활성화 계획을 수립해 타 지역으로 확산도 유도한다.

주요 논의 내용은 마을 살피기, 마을미래상, 마을환경, 주거환경, 공동체와 마을경제, 주민시설 등이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와 은평구는 지난 7일(수) 불광동에 소재한 메트로 타워(4층)에서 불광2동 도시재생활성화사업 계획 수립을 위한 ‘향림 도시재생계획단’ 발대식을 개최한 바 있다.국승열 서울시 주거재생과장은 “주민 참여형 도시재생계획단 발대식은 이번이 처음으로, 주민들의 열의와 지역의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고, 불광2동 주민들의 재생사업에 대한 열망이 행정과 전문가가 결합해 도시재생활성화사업의 실현을 통해서 꽃 피우고 그 외지역으로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미선 기자  seoulcity07@naver.com

<저작권자 © 서울시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