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저커버그 뒤이을 마포 꿈나무에 물을 주다

  최근에 급부상하고 있으며 이미 진행 중인 4차 산업혁명이란 무엇인가? 4차 산업혁명은 쉽게 말해 인공지능(AI)과 로봇기술 및 생명과학 등 첨단산업의 융합을 의미하는 것이다. 이는 인류의 생활수준을 획기적으로 발전시킬 것이라는 개념을 가지고 클라우스 슈바프 세계경제포럼(WEF) 회장이 처음으로 제시한 용어다.

이러한 4차 산업혁명시대를 대표하는 인물로 아이폰을 통해 스마트폰 시대를 이끈 스티브 잡스나 페이스북 창업자인 마크 저커버그를 들 수 있다. 사회·경제·문화적 파급력이 높은 컴퓨터 프로그램을 만들었던 이들의 공통점을 들여다보면, 어린 시절부터 컴퓨터 프로그램을 배웠다는 것이다.

마포구(구청장 박홍섭)는 우리가 직면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하기 위해 2015년부터 서강대학교와 손잡고 발 빠르게 대처해 나가고 있다.

구는 오는 12월 14일 오전 10시부터 12시까지 마포중앙도서관 마중홀에서 소프트웨어와 미래산업에 대해 전문가의 특강과 함께 학생들의 진로와 교육에 대해 관내 중고등학교 학생 및 교사 등 400여 명과 이야기 하는토크콘서트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2018년부터 초·중·고등학교에서 순차적으로 소프트웨어 교육이 의무화되는 분위기 속에서 구는 관내 유수 대학인 서강대학교와 함께 소프트웨어 교육을 진행해 아이들이 새 시대와 맞는 방식으로 스스로 생각하고 문제제기를 할 수 있도록 성장시키겠다는 구상이다.

지난해 소프트웨어 토크콘서트는 김주호 서강대 컴퓨터공학과 교수의 사회로 진행되었으며, 이해민(구글코리아) Product Manager가 ‘소프트웨어가 바꾼 오늘 그리고 소프트웨어가 바꿀 내일’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했다.

또한, 강병창 교수(전 삼성전자첨단기술연구소 전무), 서정연 교수(한국정보과학교육연합회 의장, 서강대 교수), 구명완 교수(전 KT중앙연구소 상무보, 서강대 교수), 김유진 연구원(LG전자 수석 연구원), 정경태 대표(올유저닷넷 대표이사) 총 5명이 패널로 참석해 ‘제4차 산업혁명을 대비한 정보과학 교육혁신’ 주제로 1시간 동안 토크 콘서트를 진행했으며 500여 명의 학생과 학부모 등이 참여해 그 열기를 더했다.

올해는 김진화 서강대 입학처장과 서정연 서강대 부총장이 각각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및 ‘미래일자리와 교육개혁’이란 주제로 특강을 한다. 이어 김주호 서강대 정보통신원장의 사회로 토크콘서트가 진행되며, 김진화 서강대 입학처장, 서정연 서강대 부총장, 권주영 스마일게이트 실장이 패널로 참석해 질의 응답의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소프트웨어 토크콘서트 홍보 포스터

소프트웨어 토크 콘서트와 관련 기타 사항은 마포구 교육청소년과 02-3153-8954로 문의하면 자세하게 안내 받을 수 있다.

구는 SW교육의 활성화를 위해 서강대 컴퓨터공학과 교수가 중,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소프트웨어 특강’을 무료로 진행하는 한편, 관내 학생들을 대상으로 ‘서강대와 함께하는 SW캠프’를 실시함으로써 대학교의 우수한 시설 및 인력을 활용한 현장 중심의 체험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오고 있다.

뿐만 아니라, 지난 11월에는 관내 14개 전체 중학교를 대상으로 ‘제1회 마포구 창의 소프트웨어 경진대회’를 개최, 학생들이 소프트웨어를 통해 창의적 문제 해결 능력 및 협업 능력을 경연하는 자리를 마련해 IT교육의 선두주자라는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박홍섭 마포구청장은 “4차 산업혁명 혁명 시대를 살아갈 자라나는 학생들에게 정보과학에 대해 이야기를 해주고 미래의 진로와 교육을 다 같이 고민해보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아이들에게 새 시대에 맞는 방식으로, 다양한 교육으로 융합인재를 키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미선 기자  seoulcity07@naver.com

<저작권자 © 서울시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