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환절기에 더 위험한 폐...골든타임 놓치지 마세요

 

  폐렴은 치료만 받으면 쉽게 낫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폐렴이 한국인의 사망원인 중 상위권에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가장 큰 요인으로는 인구고령화가 꼽힌다. 노인의 폐렴 발생률이 높은 이유는 고령 자체보다는 만선 심폐질환 등 동반 질환이 많기 때문이다.

폐렴을 줄이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예방접종이지만, 폐렴에 취약한 65세 이상 성인들은 이를 등한시하고 있다. 마포구(구청장 박홍섭)는 심한 일교차와 기온저하로 폐렴이 기승을 부릴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65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폐렴구균 예방접종을 무료로 실시한다고 밝혔다.

폐렴은 세균이나 바이러스 등에 감염돼 발생하는 질병이다. 폐렴을 일으키는 원인은 여러 가지가 있지만 폐렴구균에 의한 세균성 감염이 가장 흔하다. 폐렴구균은 공기 중에 항상 떠다니고, 사람의 목과 코에도 살고 있는 균으로, 기침이나 대화할 때 튀는 작은 침방울로 전염된다. 과로나 스트레스로 면역력이 떨어지면 폐렴구균 감염이 흔히 일어나 뇌와 혈관, 귀로 침투해 폐렴을 일으킨다.

특히 폐렴 사망률은 나이가 들수록 증가한다. 언제든지 감염 우려가 있으며 갑작스런 고열과 오한, 가래를 동반한 기침, 호흡곤란 등의 증상을 보이는 등 혈액이나 뇌수막에 침투할 경우 사망으로 이어지는 치명적인 합병증을 유발한다. 노인의 경우 면역력이 약해 감염병에 걸리기 쉽고, 한번 건강이 악화되면 회복도 더뎌서 무엇보다 질병 사전예방과 평소 건강관리가 중요하다.

폐렴을 예방하는 길은 폐렴구균 예방접종과 더불어 주요 원인인 감기나 독감에 걸리지 않도록 주의하는 것이 첫걸음이다. 초기증상이 감기나 독감과 비슷해 어느 정도 진행되기 전까지 구별이 어렵다. 노인 폐렴의 가장 큰 특징이 이처럼 증상이 뚜렷하게 없기 때문에 조기 발견이 쉽지 않다는 것이다. 노인폐렴이 더 치명적인 이유다.

65세 이상 어르신들은 1회 예방접종만으로도 침습성 폐렴구균 감염증을 50~80%까지 예방할 수 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예방 백신 접종을 하면 매년 200만~300만 명의 목숨을 살릴 수 있다고 밝히고 있다.

구는 연중 폐렴구균 예방접종을 실시하고 있으며, 올해는 만65세가 된 1952년생 어르신들부터 폐렴구균 예방접종을 받을 수 있다. 비용은 무료다. 무료접종 대상자는 주민등록증 등 신분증을 지참하고 마포구보건소 2층 예방접종실을 방문하면 된다.

폐렴구균 예방접종과 관련한 기타 자세한 사항은 마포구 보건소 예방접종실 3153-9091~9092로 문의하면 된다.

오는 11월 12일은 ‘세계 폐렴의 날’이다. 폐렴에 대한 이해와 경각심을 높이고, 폐렴 치료를 위한 활동을 촉진하기 위해 아동폐렴글로벌연합이 2009년 제정했다. 마포구 보건소에서는 이에 맞춰 폐의 기저질환이 있는 어르신에게 주치의와 상담 후 예방접종을 받도록 권고하고 있다. 당뇨병·천식·결핵·종양·만성신부전 등 기저질환을 갖고 있으면 폐렴이 악화되는 속도가 빠르고, 한 달 이상 장기간 치료가 필요하며 사망률이 크게 올라가기 때문이다.

구는 이밖에도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어르신이 빠른 시일 내에 접종 받을 수 있도록 전화 안내 등을 실시하고 있다.

박홍섭 마포구청장은 “폐렴으로 입원하는 노인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 만큼 노인들이 질병에 걸렸을 때 메디컬 푸어(아파도 병원에 갈 수도 약을 먹을 수도 없으며, 의료비를 마련하기 위해 집을 팔거나 돈을 빌리는 계층을 일컫는 신조어)로 전락하지 않도록 지원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예방이다.”라며 “지병이 있어 병에 걸리기 쉬운 노인들에게 마포구는 앞으로도 예방접종에 대한 정확한 방법을 알려주고, 지원 방안을 확대해 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미선 기자  seoulcity07@naver.com

<저작권자 © 서울시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