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마을공동체 공모사업 추진
용산구, 마을공동체 공모사업 추진
  • 표달수 기자
  • 승인 2020.02.13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산구청
용산구청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3월 6일부터 20일까지 마을공동체 활성화 사업을 공개모집한다. 

이웃 간 소통을 강화하고 주민이 주도적으로 마을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올해 추진되는 ‘마을공동체 공모사업’은 6개 분야 60개 사업, 총액 1억8000만원이다.

공개 모집 분야는 이웃 만들기 지원, 우리 마을 만들기 지원, 활동 지원, 공간 지원, 골목 만들기, 동 주민 참여 사업 등 6개다. 사업 내용은 소통, 지역문화, 복지, 육아, 교육 등 마을 공동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모든 것들이다. 단 기존 보조금 지원 사업, 단체 고유사업 등은 제외된다.

구민 또는 생활권(직장, 학교 등)이 용산구인 3인 이상 모임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단 직계가족은 다수이더라도 1인으로 간주한다. 참여를 원하는 이는 서울시 마을공동체 종합 지원센터 홈페이지(http://www.seoulmaeul.org)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공모사업에 관심 있는 이들을 위해 다음 달 6일까지 사전상담도 지원한다. 구 마을자치센터(02-6953-7158) 관계자로부터 사업 설명과 사업제안서 작성방법을 안내 받을 수 있다. 사업제안서와 계획서 등 모든 서식은 구청 홈페이지 고시/공고 란에서 내려 받을 수 있다. 신규사업자, 골목만들기·공간지원 사업 신청자는 사전상담을 받고 사업에 참여해야 한다.

지원 대상 선정을 위한 심사는 4월 중 이뤄진다. 사업 타당성과 실행력, 효과 등을 따지며 결과는 5월에 발표한다. 이어 구는 5월 중 사업 선정자 교육을 실시하고 협약을 체결한다. 사업기간은 5월(협약일)부터 11월까지 7개월간이다. 구는 지난 해 ‘한마음 마을음악회’, ‘옥상달빛 영화제’, ‘어르신을 위한 미용교실’ 등 6개 분야 54개 사업을 구민들과 함께 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마을공동체 사업 60여개를 공개 모집한다”며 “이웃 간 소통과 협력으로 마을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주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전했다. 

표달수 기자  seoulcity0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