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명화 시의원, 2년 연속 ‘친환경 최우수의원상’ 수상
송명화 시의원, 2년 연속 ‘친환경 최우수의원상’ 수상
  • 윤미선 기자
  • 승인 2019.12.02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명화 서울시의원(더불어민주당, 강동3선거구)은 지난 28일(목) 서울신용보증재단 대강당에서 열린 사단법인 한국환경정보연구센터 주최 <2019 전국 지방의회 친환경 최우수의원 시상식>에서 ‘친환경 최우수의원상’ 을 수상했다.

(사)한국환경정보연구센터(회장 이재성)에서는 2009년부터 매년 친환경 의정활동을 전개한 지방의원에 대해 친환경 최우수의원상을 시상하고 있다. 전국 250여 지방의회 3,500여명의 지방의원을 대상으로 9월부터 11월까지 약 2개월에 걸쳐 진행한 이번 평가는 의정활동의 성실성, 심층도, 지속가능성, 실현성과 기여도 등에 대해 환경연구위원으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에서 평가하였으며 광역의원 6명, 기초의원 17명을 선정했다.

올해 수상자의 선정기준은 실질적으로 주민들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환경개선 효과와 심층성, 환경개선 영향력 및 파급효과를 중점적으로 평가했다. 특히 국민적 화두로 떠오른 미세먼지, 유해화학물질 등 국민생활과 밀접한 환경문제 해결 노력과 지역의 환경문제를 자치단체는 물론 중앙정부와 연계하여 지속적으로 풀어나가는 노력 등을 평가했다.

송명화 의원은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며 기후변화 대응 정책, 공원 및 녹지조성 사업, 상수도 사업, 에너지와 자원순환 사업, 서울의 젖줄인 한강에 관련된 정책과 현안들에 대해 꼼꼼히 살펴왔을 뿐만 아니라 서울시의 기후변화에 대한 대응과 친환경 정책기반 조성을 위한 입법 활동에도 노력해 온 결과 2018년에 이어 2년 연속 친환경 최우수 광역의원에 선정되었다.

윤미선 기자  seoulcity0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