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단횡단 사망자, 절반이 65세 고령자!
무단횡단 사망자, 절반이 65세 고령자!
  • 이재우 기자
  • 승인 2019.11.06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승우 의원
추승우 의원

  서울특별시의회 교통위원회 추승우 의원(더불어민주당·서초구 제4선거구)은 11월5일(화) 오전10시, 서울시의회 교통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제290회 정례회 행정사무감사에서 도시교통실(실장 황보연)을 대상으로 무단횡단 사망의 문제점에 대해 질의하였다.

무단횡단 사고는 보행자가 횡단보도가 아닌 곳에서 횡단 중에 발생한 인적피해 교통사고를 말한다. 다른 교통사고 유형 중에서도 가장 위험하며 사망률이 높은 편이다. 무단횡단으로 인한 사망사고가 점차 사회문제가 되어 가고 있는 상황이다.

서울시에서 제출받은 ‘무단횡단으로 인한 교통사고 현황’ 자료를 보면 2017년 사망자 75명, 2018년 사망자 55명으로 최근 2년간 총 사망자는 130명이며, 한해 평균 65명이 무단횡단으로 사망하는 것이다. 서울시의 무단횡단에 대한 방지 정책에도 불구하고 해마다 사망자가 끊이지 않고 있다. 올해 사망자까지 집계되면 그 수는 더 많아진다.

특히, 65세 고령자의 사망 비율이 매우 높은 상황이다. 최근 2년간 무단횡단 사망현황을 자세히 보면 2017년 사망자 75명 중, 65세 이상은 39명이며, 2018년 사망자 55명에서 65세 이상은 33명으로 최근 2년간 무단횡단으로 인한 사망자에서 65세 고령층이 차지하는 비율은 55%로 절반을 넘는다. 서울시의 무단횡단 정책에 수정이 필요한 상황이다.

추승우 의원은 “교통사고는 동절기, 고령자, 무단횡단 시에 사고가 집중되는 경향이 있다. 최근 2년간 평균 65명이 무단횡단으로 사망하고, 사망자의 55%가 65세 고령층에서 발생하고 있다. 이것은 무단횡단 사고를 방지하는 정책들이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것이다. 단순히 무단횡단 방지시설을 구축하는 것보다 연령별 맞춤형 대책을 세워야 한다. 각 자치구와 협의하여 해당 지역의 특성과 연령층에 대한 세부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재우 기자  seoulcity0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