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주 의원, 버스준공영제의 혜택은 오롯이 시민들에게 돌아가야..
이은주 의원, 버스준공영제의 혜택은 오롯이 시민들에게 돌아가야..
  • 원영진 기자
  • 승인 2019.11.06 0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은 주
이 은 주 의원

  서울특별시의회 교통위원회 이은주 의원(더불어민주당, 노원2)은 지난 4일 2019년 행정사무감사 도시교통실을 상대로 버스 준공영제의 방향과 어린이보호구역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의 필요성에 대해 지적하였다.

이은주 의원은 “버스준공영제의 혜택은 시민들의 몫. 서울시가 이번 발표한 새로운 정기노선 조정으로 더욱 실질적인 교통복지가 될 수 있도록 관심이 필요할 것.” 라고 강조하였다. 이어 “ ‘시민’이 중심의 대중교통의 서비스는 물론 교통약자의 편익을 위한 노선, 교통 불편지역의 불편 해소, 또한 학생들의 등하교 노선 또한 존중받을 수 있는 실질적인 혜택이 시민들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부탁한다.”고 언급하였다.

이은주 의원은 이어 “서울시 어린이보호구역 내 사고율은 감소를 나타내고 있지만 근본적으로 사고 zero화를 위해 더욱 관심을 가질 필요성이 있다.” 고 강조하였다.

이에 도시교통실은 “해당년도부터 도시교통실은 경찰청과의 합동단속으로 6600대의 불법 주정차 차량에 시정조치 하였으며, 여태껏 예산반영이 힘들었던 어린이보호구역 내 속도카메라 설치를 2020년 예산반영에 크게 확대하여 반영시켰다. 또한 신고제 대상에 어린이보호구역 까지 확대하여 미처 보지 못한 부분이 없도록 하였으며 앞으로도 어린이보호구역 내 사고율 zero를 위해 더욱 더 노력하겠다.”고 언급하였다.

이은주 의원은 이에 “여러 정책을 통해 어린이보호구역 내 관리를 철저하게 해주는 것 같아 마음이 놓인다. 하지만 앞으로도 보행환경개선의 어린이보호구역 확대 및 다양한 정책이 어린이보호구역에서 실질적인 어린이보호를 위해 앞으로도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 고 강조하였다.

원영진 기자  seoulcity0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