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폭염 피해 예방을 위해 무더위쉼터 운영에 총력
인천시, 폭염 피해 예방을 위해 무더위쉼터 운영에 총력
  • 원영진 기자
  • 승인 2019.07.04 2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형 및 대형 무더위쉼터 817개소 운영

【수도권/ndnnews】안홍필 기자=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2019년 여름철 폭염 대비 무더위 취약계층 보호를 위한 무더위쉼터 817개소를 지정하여 운영한다고 밝혔다.

행정복지센터, 금융기관, 경로당 등 소형 무더위쉼터 805개소는 지난 5월 20일부터 운영 중에 있으며, 군・구별 송림체육관, 삼산체육관, 대회의실 등 12개소를 대형 무더위쉼터로 지정하여 폭염이 극심한 7월말부터 8월초까지 일정기간 동안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서구, 계양구, 강화군에서는 취약계층을 위한 수요자 맞춤형 무더위쉼터 운영을 위한 행정안전부 재난안전특별교부세 7,560만원을 확보하여 취약계층을 위한 찜질방쿠폰 제공, 잠자리 쉼터 운영, 지하철역사 무더위쉼터 등을 운영할 예정이다.

무더위쉼터 이용 시 시민 불편사항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난 6월에는 2주에 걸쳐 각 군・구별로 무더위쉼터 냉방기 청소 및 정비 등 가동 준비를 완료하였으며, 대형무더위쉼터 이용 활성화를 위해 거동이 불편한 시민을 위한 셔틀차량 운행, 프로그램 운영, 이용 안내 등 시민 편의를 위한 운영 방안을 지속 발굴해 나갈 예정이다.

이준언 기후지진팀장은 “무더위쉼터 이용 활성화를 통해 폭염 피해에 노출 우려가 높은 취약계층의 건강 보호와 무더위에 지친 시민에게 각종 편의를 제공하는 것”이라며, “폭염으로부터 안전한 생활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운영과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시 무더위쉼터는 군・구별로 지정・운영되고 있으며, 주변 무더위쉼터 위치와 운영정보는 국민재난안전포털 홈페이지와 스마트폰 어플(안전디딤돌 앱) 또는 가까운 동 행정복지센터나 구 재난관리부서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원영진 기자  seoulcity0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