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다양한 해양치유자원 연계’ 복합치유프로그램 시범운영 실시!
태안군, ‘다양한 해양치유자원 연계’ 복합치유프로그램 시범운영 실시!
  • 홍정현 기자
  • 승인 2019.05.14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조류 활용 저염식, 해사를 이용한 노르딕워킹, 피트팩 요법 등 -
해변 노르딕워킹 모습
해변 노르딕워킹 모습

충남/엔디엔뉴스 이명선 기자 = 태안군이 다양한 해양치유자원을 연계한 복합프로그램 시범운영으로 향후 해양치유단지 조성 시 적용할 최적의 치유프로그램을 찾는다.

군의 해양치유자원 발굴 및 산업화 연구용역의 일환으로 지난 9일부터 13일까지 5일간 해양치유연구단 광주보건대학교 김성수 교수팀이 몽산포 해수욕장 일원에서 해양치유 복합프로그램을 시범운영 했다.

이번 시범운영에서는 대사증후군 위험군 15명을 대상으로 식이요법, 실외프로그램, 실내프로그램으로 구분해 해조류를 이용한 저염, 저탄수화물 식단제공 해사활용 노르딕워킹, 해풍흡입 요법, 해양자이로 키네시스 운동 염지하수 족욕·피트팩·명상, 스트레칭 등 다양한 해양치유자원을 활용한 복합치유프로그램이 실시됐다.

특히 모든 프로그램은 해양치유 자원의 발굴 및 실용화 연구용역에서 도출된 자원별 매뉴얼을 적용해 신뢰성을 높였으며, 군 보건의료원의 첨단장비로 시범운영 대상자들의 프로그램 실시 전·후의 신체변화를 측정해 프로그램 운영결과에 대한 정확한 데이터를 수집했다.

김 교수팀은 이번 시범운영으로 해양치유자원을 단일프로그램으로 활용하는 것보다 연계 가능한 자원끼리 복합적으로 운영했을 때 그 효과가 더 크다는 것을 과학적으로 입증했으며, 추후 태안 해양치유센터의 치유프로그램으로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다양한 해양치유자원을 연계한 복합 치유프로그램이 효과가 있다는 것이 이번 시범운영을 통해 밝혀짐에 따라, 태안 해양치유자원의 우수성이 다시 한번 입증됐다앞으로 근골격계 환자를 대상으로 한 복합 프로그램 시범운영 등 해양치유자원을 활용한 다양한 임상시험 등을 통해 해양치유단지 조성을 위한 만반의 준비를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홍정현 기자  seoulcity0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