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우 동작구청장, 성추행 혐의로 피소
이창우 동작구청장, 성추행 혐의로 피소
  • 윤미선 기자
  • 승인 2019.03.03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대 여성 “수차례 강제추행 당했다”며 고소장 제출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이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해 경찰 수사를 받은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228일 서울 동작경찰서에 따르면 30대 여성 A씨는 2014년쯤 이 구청장으로부터 강제추행을 당했다며 지난해 12월 고소장을 제출했다. 경찰은 111일 고소인 신분으로 A씨를 조사한 뒤 같은 달 24일 이 구청장을 피고소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를 진행했다.

여성 A씨는 지난해 1231일 서울 동작경찰서에 '2014~2015년 이 구청장으로부터 수차례 강제 추행을 당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 구청장은 2014년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공천을 받아 동작구청장에 당선됐다. 구청장이 된 이후 강제 추행이 있었다는 취지다.

경찰은 지난 111A씨를 조사한 후 같은 달 24일 이 구청장을 피고소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이 구청장은 조사에서 "평소 알고 지내던 A씨를 만난 건 사실이지만 둘 사이 벌어진 일에 강제성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30대로 알려진 A씨와 이 구청장과의 관계는 알려지지 않았다. 경찰은 이 구청장이 혐의를 부인하고 양측 주장이 엇갈리고 있어서 고소장에 적시된 내용을 토대로 주변인 진술을 확보하는 등 수사를 계속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 구청장은 2003년부터 5년간 노무현 청와대 제1부속실 선임행정관으로 일했다. 노무현재단 기획위원, 2012년 대선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 일정기획팀장,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의원 시절 기획특별보좌관도 지냈다. 2014년 동작구청장에 당선됐다.

윤미선 기자  seoulcity0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