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도시 강동, 전 구민 '안전보험' 본격 시행
안전도시 강동, 전 구민 '안전보험' 본격 시행
  • 정진규 기자
  • 승인 2019.02.11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동구청 청사 전경
강동구청 청사 전경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구민 안전을 위해 처음 도입한 ‘구민안전보험’ 가입을 완료하고 1년 동안 본격 시행에 나선다. 구민안전보험은 구민이 각종 재난, 사고 등으로 피해를 입었을 때 구청과 계약한 보험사로부터 보험금을 지급받는 제도다. 전국 어디서 사고가 나든 1인당 최고 1천만 원을 보상받을 수 있다.

강동구는 구민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 안전도시 강동을 만들겠다는 민선7기 의지를 담아 이 사업을 추진해왔다. 지난해 12월 「서울특별시 강동구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 조례」를 일부 개정해 제도 시행을 위한 법과 재정적 근거를 마련했고, 올해 1월 24일 보험사와 계약을 체결했다.

구민안전보험 보장 대상은 강동구에 주민등록이 된 주민과 등록외국인이다. 전·출입 시에는 별도 절차 없이 자동으로 가입과 탈퇴가 이뤄지며, 개인이 가입한 보험이 있어도 중복 보상이 가능하다. 보장 범위는 폭발·화재·붕괴·자연재해로 인한 사망과 후유장해, 대중교통 이용 중 사고 및 강도에 의해 발생한 사고 사망과 후유장해 등이다. 만 12세 이하 어린이의 스쿨존 교통사고 부상치료비도 해당한다.

보장 기간은 2019년 1월 25일부터 내년 1월 24일까지 1년이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구민안전보험은 예상치 못한 사고를 당해 막막할 때 구민들에게 든든한 힘이 되어줄 제도적 안전장치”라며 “구민 의견수렴, 타 지역 사례 벤치마킹 등 다양한 검토 과정을 거쳐 구민 생활 안정을 위한 대표 정책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전했다.

관련 문의는 구민안전보험 콜센터(1522-3556)로 하면 된다.

정진규 기자  seoulcity0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