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근포근방’ 에서 추위 피하세요…온기텐트 설치
‘영등포근포근방’ 에서 추위 피하세요…온기텐트 설치
  • 강상오 기자
  • 승인 2019.01.02 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한파로부터 주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지역 내 버스정류장 등 20곳에 온기텐트를 설치하고 운영에 들어갔다. ‘온기텐트’는 추운 겨울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주민들이 칼바람을 피하고 잠시 쉬어갈 수 있는 휴식공간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마련된 곳이다.

지난해 버스정류장 16곳에 설치하여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던 주민배려 행정으로 이번 겨울에는 디자인을 새롭게 바꾸고 설치 장소도 4곳 더 확대했다. 영등포구의 온기텐트 이름은 ‘영등포근포근방’이다.

국회의사당 앞에 설치된 온기텐트에서 주민들이 추위를 피하고 있다.
국회의사당 앞에 설치된 온기텐트에서 주민들이 추위를 피하고 있다.

이 명칭은 온기텐트 명칭 공모를 통한 영등포구 직원들의 참여로 선정됐으며 주민들을 포근히 감싸주겠다는 영등포구의 따뜻한 마음이 담겨 있다. 온기텐트는 시민들의 보행에 지장이 없고 인도가 넓으면서 유동인구가 많은 곳을 선별해 배치했다.

설치장소는 국회의사당 앞과 당산공원, 공군회관, 샛강역 4번 출구, 대림역 6번 출구, 대림 어린이공원, 우신초등학교, 문래자이아파트 등 지역 내 버스정류장 주변이다. 가로 3m, 세로 2.4m 규모로 성인 10여 명이 들어갈 수 있으며 측면에는 바람막이를 설치해 차가운 칼바람을 피할 수 있도록 했다. 출입문은 지난해 비닐 커튼형 대신 미닫이문으로 제작해 보온성을 높였다.

당산공원(영등포구청 역 주변) 앞에 설치된 온기텐트
당산공원(영등포구청 역 주변) 앞에 설치된 온기텐트

온기 텐트는 2019년 3월 중순까지 운영될 예정이며 날씨 상황에 따라 변동이 있을 수 있다. 또한 민원요청 사항에 따라 1월 중 추가 설치 계획도 있다. 각 동에서는 1일 2회 이상 수시 순찰을 통해 온기텐트 제반사항 등을 점검한다. 긴급보수사항은 현장에서 즉시 조치하는 등 운영기간 동안 안전관리에 철저를 다할 계획이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온기텐트가 한겨울 추위를 잠시나마 피해갈 수 있는 따뜻한 곳이 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주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따뜻한 배려행정을 실천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강상오 기자  seoulcity0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