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대기오염측정망 과학화로 미세먼지 잡기 나서
인천시, 대기오염측정망 과학화로 미세먼지 잡기 나서
  • 안홍필 기자
  • 승인 2018.10.31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기오염측정소 2개소 신설 및 4개소 교체, 대기오염환경전광판 2개소 교체 완료
도시대기측정소, 대기오염 환경전광판
도시대기측정소, 대기오염 환경전광판

【수도권/ndnnews】안홍필 기자=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 보건환경연구원은 공간분포 상 미설치 지역에 도시대기측정소 2개소를 신설하고, 노후된 대기오염측정소 4개소와 대기오염 환경전광판 2개소를 최종적으로 10월에 교체 완료하여 대기질 측정 자료에 대한 신뢰성을 높였다고 밝혔다.

연구원은 현재 도시대기측정소 17개소, 도로변대기측정소 3개소, 오염감시측정소 1개소 등 총 21개소의 대기오염측정소와 종합상황실 및 대기오염 환경전광판 6개소를 운영 중에 있다. 또한 대기오염 우려 지역의 대기질을 측정하는 대기오염 이동측정차량과 도로변에 비산하는 도로먼지를 측정하는 도로재비산먼지 측정차량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에는 서구 청라 및 연수구 송도 지역에 측정소 신설을 비롯해 예산 6억원을 적기에 확보하여 내구연한이 도래한 도시대기측정소(운서, 동춘, 논현) 3개소와 도로변대기측정소(송현) 1개소를 교체함으로써 신뢰도 높은 미세먼지 및 오존 예경보제를 운영하게 되었다.

또한, 4억원을 확보하여 대기오염측정소에서 측정된 대기질(미세먼지, 오존 등) 자료를 시민들이 쉽게 볼 수 있도록 교통량과 유동인구가 많은 주안역과 논현동 행정복지센터 주변에 동영상 표출이 가능한 신형 대기오염 환경전광판 2개소를 교체 설치했다.

보건환경연구원 방기인 대기환경연구부장은 “미세먼지 저감 및 모니터링 강화와 시민들의 알권리 충족을 위해 2019년에도 예산을 충분히 확보하여 노후된 대기오염측정소 교체와 부평구 삼산동 등 2개 지역에 도시대기측정소를 확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안홍필 기자  afc772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