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비부머세대 위해 행복일자리사업 시작
베이비부머세대 위해 행복일자리사업 시작
  • 윤미선 기자
  • 승인 2018.08.09 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8월부터 다양한 분야에서 다년간 쌓은 노하우를 갖춘 베이비부머 세대를 사회적 자원으로 활용해 인생을 재설계할 수 있는 기회가 되도록<마포50플러스 행복일자리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마포50플러스 행복일자리사업>은 고령화시대를 대비해 베이비부머 세대들이 지역사회 복지 증진에 기여하고, 인생 이모작 준비 및 경제적 소득을 지원하기 위한 일자리 사업이다.

베이비부머 세대들은 높은 교육수준과 전문성을 갖추었지만 조기은퇴와 역할상실, 노후불안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들을 위해 은퇴이후에도 지속적인 경제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사업기간은 8월부터 12월까지며, 총 7명이 참여한다. 참여자들은 주로 베이비부머(1955년~1963년 사이 출생자) 중 60~64세에 해당된다. 퇴직 공무원, 해외무역 종사자, 외국어 통역 및 회계 관련 실무자 등 다양한 경력을 가지고 있다.

참여자들은 다문화가정의 한국생활에 적응할 수 있는 컴퓨터 기초 및 자격증반 강사와 어르신들의 건강한 노후생활을 지원하기 위한 경로당 프로그램 강사로 활동한다.

베이비부머 세대의 일자리사업으로 참여해 경로당 사무보조를 수행하는 참여자의 모습(좌) 어르신들을 위한 경로당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모습(우)
베이비부머 세대의 일자리사업으로 참여해 경로당 사무보조를 수행하는 참여자의 모습(좌) 어르신들을 위한 경로당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모습(우)

활동공간은 (사)대한노인회 마포구지회와 함께 관내 경로당과 다문화가정지원센터로 주2~3회로 월 40시간으로 활동하면, 매월 40만원의 활동비가 지급된다.

구체적으로는 다문화가정의 한국교육 적응지원과 함께 경로당에서 프로그램 진행 보조, 운영 및 상담, 경로당 현황 전수조사 등에 참여하게 된다. 더욱이 이들의 근무경력은 평균연령이 높은 경로당 어르신들의 취약 부분인 정산보고, 서류작성 등 행정지원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참여자들의 평균 연령이 노년층에 가깝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경로당문화를 접하면서 경로당의 다기능성과 지역사회에 대한 연대감을 형성할 수 있다. 이들이 65세가 되면 정부재원지원 노인 일자리사업에도 참여할 수 있기 때문에 건강한 일자리 순환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마포구는 앞으로 베이비부머 세대를 위해 생애 재설계 교육과 취업 및 창업 지원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고학력과 다경력의 전문성을 가진 베이비부머세대들의 능력이 적극 발휘될 수 있도록 <또 하나의 시작! 인생 이모작 프로젝트>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기술의 발전으로 인간수명이 늘어남에 따라 베이비부머 세대들의 재취업 욕구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앞으로 이들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함으로써 일할 수 있는 기회와 새로운 인생을 시작하는데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미선 기자  seoulcity0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