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필리핀, ‘청렴건설행정시스템’ 공유위한 MOU 체결
서울시-필리핀, ‘청렴건설행정시스템’ 공유위한 MOU 체결
  • 서울시티
  • 승인 2018.07.11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는 서울시가 운영하고 있는 건설정보관리시스템, 건설알림이, 대금e바로 등 ‘청렴건설행정시스템(Clean Construction System, CCS)’을 공유하기 위해 필리핀(내무부)과 업무협약(MOU)을 7월 10일(화) 맺고 워크숍을 7월 12일(목)까지 갖는다고 밝혔다.

시는 청렴건설행정시스템의 주요 정책 공유 및 건설정보관리시스템(One-PMIS)과 건설알림이 시스템 구축․운영 경험에 대한 자문을 지난 2016년 태국, 베트남, 우크라이나, 우간다, 요르단 등 5개국에 지원한데 이어 올해부터 튀니지와 필리핀을 지원해 총 7개국과 협력하고 있다.

튀니지와 필리핀은 서울시 청렴건설행정시스템의 필요성을 크게 인식하고 벤치마킹하여 자국의 적폐나 부정부패 척결을 위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

업무협약(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 필리핀 내무부장관보좌관)
업무협약(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 필리핀 내무부장관보좌관)

서울시는 7월 10일(화) MOU에 이어 7월 12일(목)까지 3일간 청렴건설행정시스템 운영 노하우와 시스템 정보를 공유하기 위한 워크숍을 개최한다.

워크숍에서 청렴건설행정시스템뿐만 아니라 서울시의 시민의 소리를 듣고 해결하는 ‘응답소’와 서울시의 우수정책도 함께 소개된다. 특히 필리핀 정부가 많은 관심을 갖고 있는 서울시의 도로관리정책을 소개하고 건설공사 현장도 견학하게 된다.

건설정보관리시스템, 건설알림이, 대금e바로 등으로 이루어진 ‘청렴건설행정시스템’은 2013년에 UN이 우수한 공공행정서비스와 정책에 수여하는 ‘UN공공행정상(UN Public Service Awards, UNPSA)’의 공공서비스 부패·척결 방지 분야에서 수상하며 그 우수성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바 있다.

시가 협력하는 7개국 중 ‘필리핀, 베트남, 태국’ 3개국은 중앙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신남방정책 대상 국가로 서울시의 선도적인 역할이 기대된다.

김학진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세계 속에서 한국의 위상을 높이고 필리핀과의 미래지향적 동반자 관계가 구축될 것”이라며, “중앙 정부의 신남방정책에 맞추어 아세안 국가의 지원에 힘쓸 계획이다”고 말했다.

서울시티  seoulcity0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