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육청,‘제1회 교복입은예술가 영화제’개최
서울교육청,‘제1회 교복입은예술가 영화제’개최
  • 손상현 기자
  • 승인 2018.07.09 0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은 7월 9일(월) 충무아트센터소극장 블루에서 ‘제1회 교복 입은 예술가 영화제(이하 영화제)’를 개최한다.

이번 영화제는 충무아트센터와 중구문화재단이 함께 기획한『제3회 충무로뮤지컬영화제』의 특별행사로 진행되며, 2018년 1학기 동안 협력종합예술활동으로 영화수업을 해 온 중학교 9개 교(광남중, 남대문중, 도봉중, 대원국제중, 반포중, 서울여자중, 신남중, 영등포중, 휘문중)가 총 14편의 작품을 출품한다.

특히, 출품한 영화들은 한국예술종합학교 산학협력단 소속 예술강사의 지원을 받아 학생들이 스스로 시나리오 쓰기, 영상촬영, 편집 등에 참여했다.

7월 6일(금) 개막식에 이어 7월 15일(일)까지 개최되는 충무로뮤지컬영화제는 세계 최초의 뮤지컬영화제로 충무아트센터,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 CGV명동역 씨네라이브러리 등에서 진행된다.

올해 처음으로 개최되는 ‘교복 입은 예술가 영화제’는 레드카펫 이벤트 등 사전행사, 9개 교 14편 영화 상영, 예술감독과의 대화, 시상식 순으로 진행된다.

출품된 작품은 서울여중, <수행평가가 가져다 준 선물>과 <여름이 반짝> 신남중, <깨졌다> 대원국제중, <IS, 그것이 알고 싶다> 휘문중, <CVID>와 <들려줘> 광남중, <학교괴담>, <폐교> 도봉중, <슬기로운 능력생활>, <아무도 모르게>, <튀어> 영등포중, <로또> 반포중, <AX VIRUS> 남대문중, <아기돼지 삼형제> 총 14편이다.

또한, 시상식에서는 네 멋대로 해라 상(형식상 자유로운 작품) △달세계여행 상(분장 및 특수효과가 돋보인 작품), 황야의 결투 상(액션 연출이 돋보인 작품), 학교괴담 상(공포 연출이 돋보인 작품), 희극지왕 상(코미디 연출이 돋보인 작품), 한여름 밤의 꿈 상(로맨스 연출이 돋보인 작품), 만년필 상(시나리오가 돋보인 작품), 매직랜턴 상(촬영이 돋보인 작품), 배우는 오늘도 상(연기가 돋보인 작품) 등 9개 영역의 상을 전달할 계획이다.

서울시교육청은 2017년 전국 최초로 중학교 173교를 대상으로 교육과정 내에서 뮤지컬, 연극, 영화를 배우는 ‘교복 입은 예술가(협력종합예술활동) 사업’을 운영하였고, 2018년에는 전체 중학교의 83%인 219교에서 운영 중이다.

서울시교육청은 2019년에는 전체 중학교를 대상으로 협력종합예술활동을 확대할 뿐 아니라 초등학교 및 고등학교 중 희망하는 학교에도 점차적으로 사업을 확대해 갈 예정이다.

손상현 기자  seoulcity0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