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올해부터 달라진 의료급여수급권자 건강검진 체크
성동구, 올해부터 달라진 의료급여수급권자 건강검진 체크
  • 윤미선 기자
  • 승인 2018.06.22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동구(구청장 정원오) 보건소는 의료급여수급권자를 대상으로 질병의 조기발견 및 치료를 위하여 올해부터 개편된 ‘의료급여수급권자 국가건강검진’을 연중 실시하고 있다. 

올해 주요 개선사항으로는 만 40세와 66세에 실시하던 생애전환기건강진단이 일반건강검진에 통합되면서 성별·연령별 특성에 맞게 검진주기가 조정되었고, 만 66세 이상부터 실시하는 의료급여생애전환기검진이 신설되어 노년기에 필요한 검진항목 및 검진대상이 확대되었다. 

또한, 중년이후 유병률이 높은 우울증과 골다공증 검진주기가 확대되었고, 혈액검사 중 이상지질혈증 검진주기는 2년에서 4년으로 조정되었다. 치매 조기진단을 위해 인지기능장애검사는 만 66세 이상부터 2년마다 실시하고, 노인신체기능 및 생활습관평가 등에 대해서도 검진주기가 확대되었다. 

이밖에도 검진 결과 고혈압, 당뇨병 질환 의심자는 건강검진 지정 의료기관에서만 실시하던 2차 검진을 일반의원에서도 본인부담금 없이 확진검사와 약 처방까지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대상자는 건강검진기관으로 지정된 병·의원 및 보건소에 예약 후 검진을 받으면 된다. 

이숙영 보건의료과장은 “성별·연령별·위험요인별 등 개인의 특성을 고려한 검진주기 조정을 통해 검진효과를 높이고, 고혈압, 당뇨병 유소견자는 자주 이용하던 일반의원에서도 진단과 치료를 받을 수 있게 되어 수검자의 이용편의성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윤미선 기자  seoulcity0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