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질 논란 휩싸인 김형 대우건설 사장 내정자
자질 논란 휩싸인 김형 대우건설 사장 내정자
  • 류희정 기자
  • 승인 2018.06.08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뇌물 공여 의혹에 경영능력 의심까지

대우건설 신임 사장으로 내정된 김형 전 삼성물산 부사장의 자질 논란이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다. 김 내정자는 지난 7일 대우건설 노동조합과 면담한 뒤 협조를 끌어내 큰 산을 넘기는 했지만 여전히 논란거리가 적지 않은 모습이다.

우선 김 내정자는 뇌물 공여 의혹에 시달리고 있다. 김 내정자는 지난 2003년 현대건설 상무로 재직할 당시 광양항 컨테이너 터미널 공사 과정에서 발주처에 뇌물을 주다가 구속된 전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건설 측은 “김 내정자가 당시 검찰 조사를 받은 것은 사실이지만, 무혐의가 인정돼 기소된 사실이 없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노조 측은 “김 내정자는 당시 긴급 체포돼 광주구치소에 구속 수감된 적이 있다”고 맞섰다. 구치소에서 김 내정자를 직접 면회하고 왔다는 내부 진술까지 나올 정도다.

경영능력에도 의구심이 끊이지 않는다. 김 내정자는 지난 2011년 삼성물산으로 옮겨 시빌(Civil) 사업부장(부사장)을 지냈다. 시빌 사업부장은 사업부 내 영업본부와 엔지니어링본부, PM본부 등을 총괄하는 자리다.

그런데 2015년 호주 로이힐 광산 프로젝트를 수주하면서 58억 호주달러(한화 약 6조5천억 원)을 지불했다. 당시 국내 건설업계가 따낸 해외 자원 인프라 공사 중 최대 규모였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8천700억 원의 손실을 냈다. 김 사장이 이 사업의 책임자였다는 점에서 경영능력에도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대우건설 측은 “호주 로이힐 프로젝트는 삼성물산에서 별도 조직으로 운영된 만큼 후보자는 전결 책임이 없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건설업계 관계자는 “당시 63억 호주달러를 써낸 포스코건설-STX중공업 컨소시엄과 달리 삼성물산은 당시 58억 호주달러로 제시해 공사를 낙찰 받았다”며 “저가 수주를 통해 손실이 난 만큼 어떤 식으로든 김 사장이 책임을 피해나가기는 힘들 것”이라고 지적했다.

 

류희정 기자  bodo@nd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