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있는 자연박물관, 샛강생태공원서 친환경 감수성 키워요
살아있는 자연박물관, 샛강생태공원서 친환경 감수성 키워요
  • 권규완 기자
  • 승인 2018.06.11 0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싱그러운 여름, 도심 속 자연이 어린이들에게 힐링을 선사할 전망이다. 영등포구는 지역 내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여의도 샛강생태공원의 살아있는 생태환경을 체험하는 ‘잠자리생태문화학교’를 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샛강생태공원은 1997년 여의도 샛강 습지를 환경친화구역으로 바꾸고 자연학습장소로 조성한 국내 최초의 생태공원이다. 버드나무, 억새풀, 나도개풀 등 다양한 식물들이 군집을 이루고 있으며, 천연기념물인 황조롱이를 비롯한 각종 조류와 야생동물, 곤충, 양서류 등이 서식하고 있다.

구는 샛강생태공원의 이용을 활성화하고 자연과의 교감을 통한 어린이들의 정서적 안정과 생태계 전반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2015년부터 친환경 생태문화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프로그램은 초등학교 교과과정과 연계해 진행되며, 생태해설가의 재밌는 숲 이야기를 시작으로 생태하천 탐방과 오감을 자극하는 다양한 체험거리를 선보인다. 6km의 산책로와 관찰마루가 있어 자연 그대로의 생태를 관찰하기에 안성맞춤이다.

샛강생태공원 잠자리생태문화학교
샛강생태공원 잠자리생태문화학교

애기똥풀, 뽕나무, 제비꽃, 흰뺨검둥오리, 오목눈이, 일광욕하는 붉은귀거북, 산란중인 잉어떼 등 생소한 동‧식물을 만날 수 있으며 찔레순 맛보기, 버들피리 불어보기 등의 체험을 통해 자연과의 상호작용을 돕는다.

또 자연물을 소재로 미술, 글, 디자인 등으로 표현해보는 창작 활동도 진행한다. 나뭇잎 탁본, 대나무에 편지 쓰기, 나무카드 만들기, 버드나무 화관 만들기 등 이색 체험을 통해 자연친화적인 감수성을 키운다.

잠자리생태문화학교는 올 11월까지 운영되며 참여를 원하는 학교는 공문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구 관계자는 “샛강생태공원은 생태계를 그대로 보존하고 있기 때문에 자연환경의 가치와 소중함을 몸소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도심 속 자연의 정취를 느끼며 힐링의 시간을 갖길 바란다.”고 전했다.

권규완 기자  seoulcity0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