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페루시민에 깨끗한 물 선물 14만5,000명 혜택
서울시, 페루시민에 깨끗한 물 선물 14만5,000명 혜택
  • 김민경 기자
  • 승인 2018.05.21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억 투입, 상수도 시설 개선사업 11월 완료
페루 찬차마요시에서 진행된 착공식에서 정흥원 시장(오른쪽 첫번째), 서울시 관계자 등이 테이프커팅 행사를 하고 있다.
페루 찬차마요시에서 진행된 착공식에서 정흥원 시장(오른쪽 첫번째), 서울시 관계자 등이 테이프커팅 행사를 하고 있다.

서울시가 상수도 기술 대외원조 첫 사례로 추진한 페루 중부 찬차마요시 상수도 시설 개선사업을 오는 11월 완료해 현지인들에게 깨끗한 수돗물을 공급한다. 서울시는 이번 사업의 마지막 3단계인 피차니키 지역 수도시설 개선을 위한 공사 착공식을 17(현지시각) 현지 정수장에서 열었다고 20일 밝혔다.

서울시는 대외협력사업의 하나로 2013년부터 3단계로 나눠 찬차마요시 상수도 개선사업을 추진해왔다. 이번 사업은 2012년 남미 최초의 한인 시장이 된 정흥원 찬차마요시 시장이 박원순 서울시장을 예방한 자리에서 요청해 시작됐다. 수돗물 공급량도 부족하고 마시기 어려울 정도로 문제가 있던 찬차마요시에 25억원을 투입해 깨끗한 물을 공급하는 사업이다.

1단계(20132015) 산라몬 지역, 2단계(20162017) 라메르세드 지역의 수도시설 개선을 완료했다. 3단계로 67,000만원을 들여 우야리키 취수장 개량·도수관로 부설과 피차나키 정수장 시설개량·시설용량 확대 등의 사업을 추진한다.

사업이 모두 마무리되는 11월에는 7.647의 수도관로가 개량돼 찬차마요시 25만명의 58%145,000명에게 하루평균 17,500의 깨끗한 물을 공급하게 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남미, 아프리카, 동남아시아 등 개발도상국의 소규모 도시에 적합한 최적의 사업모델을 개발해 지원 및 교류사업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경 기자  bodo@nd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