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핀테크랩' 입주기업 개관 한 달만 40억 투자유치 성공
'서울 핀테크랩' 입주기업 개관 한 달만 40억 투자유치 성공
  • 이윤미 기자
  • 승인 2018.05.15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가 지자체 최초로 핀테크(금융+ICT) 창업을 지원하고 관련 스타트업 육성하기 위한 전문기관으로 건립한 '서울 핀테크랩'이 개관('18.4.3.) 한 달을 맞은 가운데, 투자유치를 이뤄낸 1호 입주기업이 탄생했다.

그 주인공은 바로 3.7:1의 경쟁률을 뚫고 지난 달 서울 핀테크랩에 입주한 ‘한국어음중개’(대표 곽기웅)로, 투자사인 한국투자파트너스(대표 백여현)로부터 총 40억 원 규모의 지분 투자(시리즈 A)를 유치하는데 성공했다.

시리즈 A 투자는 스타트업을 위한 벤쳐캐피탈의 첫 투자 단계로, 창업 후 2~5년 차에 이뤄진다. 초기 시장검증을 마친 뒤 제품 또는 서비스를 정식으로 출시하기 위해 이뤄지는 투자유치다.

‘한국어음중개’는 서울 핀테크랩 입주 27개 기업 중 하나로,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과 온라인 투자자를 연결해주는 P2P 중개 플랫폼 ‘나인티데이즈(90days.kr)’를 운용 중이다. 중소기업이 은행권을 이용할 수 없을 때 부족한 자금을 중금리 전자어음 할인 방식으로 조달받을 수 있고, 투자자는 중소기업 매출채권(전자어음)을 담보로 90일 내외의 중금리‧단기 투자가 가능한 방식이다.

한국어음중개 대표자 사진
한국어음중개 대표자 사진

투자를 결정한 한국투자파트너스는 한국어음중개의 ‘나인티데이즈’가 중소기업의 매출채권(전자어음)을 담보로 하고 있어 기존 부동산과 개인신용 위주인 P2P 시장에서 차별화된 장점을 가지고 있다고 판단해 투자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설립 1년 이하인 신생기업을 대상으로 비교적 많은 금액을 투자하기로 결정한 데에는 한국어음중개가 서울시로부터 가능성과 역량을 검증받은 서울 핀테크랩 입주기업이라는 점이 큰 작용을 했다고 덧붙였다. 한국투자파트너스는 ‘서울 핀테크 랩’의 제휴 파트너 기관이기도 하다.

‘한국어음중개’는 이번에 확보한 투자금을 빅데이터를 활용한 중소기업 여신평가 고도화와 내부 채권추심 역량을 강화하는 데 사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서울 핀테크 랩’ 은 예비창업가에게는 비즈니스 아이디어의 사업모델 구현을, 초기 스타트업에게는 비즈니스 모델 사업화와 시장 출시를 지원하고, 성장 기업에게는 국내‧외 IR과 투자유치 분야에 집중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서울 핀테크 랩은 국내 최초로 금융 전산망과 연결된 ‘핀테크 테스트 룸’을 갖추고 입주기업들이 실제 금융환경과 똑같은 조건에서 비즈니스 모델을 실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강태웅 서울시 경제진흥본부장은 “서울 핀테크 랩 개관 후 입주기업의 첫 번째 투자유치 성공이 2호, 3호로 이어질 수 있도록 입주한 예비창업가나 창업기업들이 스타기업이나 유니콘기업으로 성장해 한국의 핀테크 산업을 이끌어나갈 수 있도록 전폭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윤미 기자  seoulcity0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