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암 유발물질, “라돈 측정기 들이대자 침대서만 최대치가…”
폐암 유발물질, “라돈 측정기 들이대자 침대서만 최대치가…”
  • 김민경 기자
  • 승인 2018.05.09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돈침대’ 최초 고발자 처음에는 기계 불량으로 착각
라돈 측정기
라돈 측정기 SBS 방송화면

폐암 유발물질은 라돈이 다량으로 검출된 대진침대가 검출된 제품에 대해 리콜하기로 결정했으나 이에 대한 소비자들의 충격은 좀처럼 숙으러 들지 않고 있다.

침대에서 최초로 라돈을 발견한 주부는 휴대용 라돈 측정기로 수치를 체크하자 침대에서 최대 수치가 나왔다고 말했다.

라돈 침대를 최초 고발한 시민 A씨는 9일 방송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인터뷰를 통해 막상 침대회사는 라돈이 뭔지도 모르더라면서 정부에서 다 허가받고 판매한 제품인데 왜 그런 게 나왔느냐고 굉장히 당황해 하더라며 이같이 말했다.

우리 아이가 조산아로 태어나 폐포 형성이 보통 아이들보다 좀 덜 돼 있어서 공기 질에 신경을 많이 쓰는 편이라며 미세먼지 때문에 환기도 잘 못 시키고 해서 라돈이 걱정돼 라돈 측정기를 사게 됐고 그 측정기로 집안 이곳저곳을 재본 결과 유독 침대 위에만 놓으면 수치가 엄청 심하게 나왔다라고 설명했다.

A씨는 이상하게 침대에만 가면 유독 기계가 표시할 수 있는 최대치가 나왔다. 99.9피코큐리(pci/·방사능 단위)가 나와서 기계가 불량인 것 같아 업체에 보냈더니 정상이라고 하더라면서 베란다와 안방을 3일 동안 정밀 측정했는데 그 결과는 정상으로 나왔다. 그런데 침대를 다시 재봤는데 결국 침대 위에서 2000베크럴(Bq)/의 라돈이 검출됐다고 전했다.

그는 이후 피해자 모임 카페가 만들어졌는데 내가 처음에 받은 충격처럼 피해자들도 충격을 너무 받아서 다들 참담함을 느꼈다라고 토로했다. 이어 아직도 이 문제를 생각하면 심장이 떨리고 가슴이랑 손발이 떨린다. 아직도 이게 꿈이었으면 좋겠고 받아들이기 힘든 현실이라며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 정확하게 인체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 조사해서 11일 발표한다고 해 그걸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김민경 기자  ds2biv@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