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형문화재 교육전시장' 리모델링… 교육․체험 확대
'무형문화재 교육전시장' 리모델링… 교육․체험 확대
  • 이윤미 기자
  • 승인 2018.04.22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가 북촌과 돈화문에 있는 ‘서울무형문화재 교육전시장’ 2곳을 리모델링해 5월 재개관한다. 주로 서울무형문화재 기능보유자들의 시연공간으로 활용됐던 교육전시장을 넓혀 시민들의 무료 교육·체험 기회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종로구 북촌로에 위치한 서울무형문화재 북촌 교육전시장은 '05년 개관했다. 율곡로에 위치한 돈화문 교육전시장의 경우 '11년 개관했다.

리모델링을 통해 기존에 있던 가벽을 헐어 공간을 넓히고 노후한 조명·냉난방 시설 등을 보수했다. 또한 그동안 비영리사단법인에 의해 민간보조사업으로 운영됐으나, 이제는 민간에 위탁해 운영의 효율성과 전문성을 높였다.

북촌 교육전시장 전수교육(자수)

올 상반기엔 서울무형문화재 종목별 기능보유자, 전수조교, 이수자가 침선, 민화, 옷칠 등 22개의 교육 프로그램과 19개의 일일체험 프로그램을 직접 강의하는 수준 높은 교육을 제공한다. 수강료는 무료로 수강생은 재료비만 부담하면 된다.

교육 프로그램은 서울무형문화재에게 직접 각 종목의 정수(精髓)를 배워볼 수 있는 과정이다. 12주 36시간 동안 진행된다. <북촌 교육전시장>에서는 3개 종목(침선, 자수, 매듭), 4개 전수교육 프로그램이 개설된다. <돈화문 교육전시장>에서는 18개 종목(삼해소주, 삼해약주, 서울송절주, 향온주, 홍염, 민화, 단청, 은공, 입사, 관모, 소목(가구), 소목(창호), 궁, 악기, 나전, 옷칠, 황칠, 남태칠), 18개 교육 프로그램이 열린다.

북촌 교육전시장 전수교육(매듭)

일일체험 프로그램은 서울무형문화재 각 종목을 하루 2~3시간 안에 체험해볼 수 있는 과정이다. <북촌 교육전시장>에서는 2개 종목(자수, 매듭), 2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돈화문 교육전시장>에서는 17개 종목(삼해소주, 삼해약주, 서울송절주, 향온주, 홍염, 민화, 단청, 은공, 입사, 소목(가구), 소목(창호), 궁, 악기, 나전, 옷칠, 황칠, 남태칠), 17개 체험 프로그램이 개설된다.

이밖에도 북촌, 돈화문 ‘서울무형문화재 교육전시장’에서는 각 종목별로 서울무형문화재 기능보유자, 전수조교, 이수자의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는 상설전시도 열린다.

프로그램의 일정과 내용 등 자세한 사항은 서울무형문화재 교육전시장 홈페이지(www.seoulmaster.com)나 SNS(페이스북 및 인스타그램 @seoulmaster6444)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수강신청은 29일(일)까지 전화(02-742-6444)나 이메일(penguin2002@naver.com)을 통해 선착순으로 받는다. 교육프로그램은 다음달 1일(화)부터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북촌 교육전시장 일일체험교육(매듭)

전통문화에 관심이 있는 시민, 관광객 누구나 수강신청이 가능하다. 기타 문의사항은 서울무형문화재 돈화문 교육전시장(02-742-6444)에서 안내한다.

정영준 서울시 역사문화재과장은 “이번 서울무형문화재 교육전시장의 재개관으로 체계적인 전통문화교육시스템이 마련되어 시민 및 관광객들에게 우리 전통문화의 우수성을 알리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라며, “올해 상반기 준비된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을 통해 참여자 모두가 전통문화의 가치를 느끼고, 배움의 기쁨을 누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윤미 기자  seoulcity0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