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캣 조르바’ 시즌3 컴백!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모든 것을 담았다!!
뮤지컬 ‘캣 조르바’ 시즌3 컴백!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모든 것을 담았다!!
  • 피정우 기자
  • 승인 2018.01.12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리미엄 가족뮤지컬의 대명사...2월 25일까지 ‘강동아트센터 대극장 한강’서 공연

2015년과 2016년 가족뮤지컬의 새로운 대안을 제시했던 뮤지컬 ‘캣 조르바’가 한층 업그레이드 된 시즌3로 돌아왔다. 캣 조르바는 인간과 가장 흡사한 동물인 고양이를 캐릭터화하고, 극중 문제 해결의 매개체로 만국공통인 수학을 사용했으며, 감수성을 일깨워 줄 고풍스러운 유럽 배경을 극 전체의 이미지로 활용해 가족뮤지컬의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번 시즌3의 타이틀은 ‘캣 조르바: 피타의 퍼즐’. <스프링 어웨이크닝>, <쓰릴미> 등을 연출했던 이종석 감독이 연출을 맡았고, <1446>, <비스티>, <배쓰맨>의 임세영 음악감독, <벤허>, <삼총사>, <레드북>의 홍유선 안무감독, <라디오스타>, <레미제라블:자베르> 등의 강보람 작가가 각색에 참여해 이전 시즌보다 더욱 강화된 스토리와 안무를 탑재했다.

배우진도 만만치 않다. 보통의 가족뮤지컬에서는 만날 수 없는 대학로 주연급 배우들이 고양이들로 분한다. 명탐정 조르바 역에는 <엘리자벳>, <레베카> 등에서 발군의 연기력을 선보였던 김순택을 비롯해, 마법사 피타 역에는 <시라노>, <레미제라블> 등의 임재현, 길고양이 미미 역에는 <담배가게 아저씨>, <배쓰맨> 등의 최미소, 여왕 프레야 역에는 <조로>, <프랑켄슈타인> 등의 최미용이 각각 캐스팅돼 대극장 성인뮤지컬에서 발휘하던 역량을 캣 조르바의 캐릭터에 모두 쏟아내고 있다.

‘캣 조르바: 피타의 퍼즐’은 수백년 전, 인간을 떠났던 고양이들의 왕국 이페르에 수학퍼즐로 사건을 쫒는 명탐정 ‘조르바’가 왕자의 실종사건으로 이페르 왕국의 거대한 비밀을 알게 된다는 내용을 담고 있으며, 1월 12일부터 2월 25일까지 강동아트센터 대극장 한강에서 만날 수 있다.

 

프리미엄 가족뮤지컬 <캣 조르바: 피타의 퍼즐> 공연개요

 

l 공 연 명 <캣 조르바: 피타의 퍼즐>

l 공연장소 강동아트센터 대극장 한강(서울시 강동구 동남로 소재)

l 공연일정 2018년 1월 12일(금) ~ 2월 25일(일)

l 공연시간 평일 11시 / 토요일 11시, 14시, 17시 / 일 14시 (월요일 공연 없음)

l 러닝타임 85분

l 관람등급 36개월 이상 관람가

l 티켓가격 VIP석 66,000원, R석 55,000원, S석 33,000원

l 주 최 강동아트센터, ㈜문화공작소 상상마루

l 제 작 ㈜문화공작소 상상마루

l 프로듀서 엄동열

l 연 출 이종석 <타지마할의 근위병>, <스프링 어웨이크닝>, <쓰릴 미> 등

l 각 색 강보람 <라디오스타>, <웰컴맘>, <청 이야기>, <피터팬> 등

l 음악감독 임세영 <1446>, <비스티>, <배쓰맨> 등

l 안무감독 홍유선 <벤허>, <삼총사>, <신데렐라> 등

l 출 연 진 김순택, 임재현, 최미소, 최미용, 박민희, 윤정섭, 이창희 외 10여명

l 시놉시스 1347년 중세시대, 고양이들은 인간 세상을 떠나 그들만의 왕국 ‘이페 르’를 건국한다. 수 백년 동안 평화롭기만 한 ‘이페르’가 더 큰 세상을 꿈꾸며 평화롭게 지내던 어느 날, 왕자 오드를 찾아 인간 세상에서 온 길 고양이 미미(최미소 분)의 등장으로 고양이 왕국은 발칵 뒤집힌다. 천재 적인 두뇌로 수학퍼즐을 단번에 풀어내 사건을 해결하는 명탐정 ‘조르바’(김순 택 분)는 인간세상에 대한 호기심에 실종사건을 도와주기로 하고…사건을 추적하던 중 ‘조르바’는 고양이왕국 ‘이페르’에 숨겨진 비밀을 알 게 되고 나라에 반기를 드는 마법사 ‘피타’(임재현 분)의 무서운 계략 까지 알아챈다.과연 고양이 명탐정 ‘조르바’는 마법사 ‘피타’의 반란을 막고 고양이 왕국 ‘이페르’를 지켜낼 수 있을까?

l 공연문의 인터파크 1544-1555, 클립서비스 1577-3363

피정우 기자  seoulcity0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