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관광 관광축제
연말연시 뉴욕 맨해튼 타임스퀘어광장서 '서울광고 ' 만난다

  한껏 들뜨고 거리에 인파가 넘쳐나는 연말연시('17.12.18~'18.1.14) 뉴욕의 심장부인 맨해튼 타임스퀘어 광장, 소호, 5번가를 비롯해 뉴욕시 전역에 서울의 매력을 담은 광고가 도배돼 6천만 뉴욕시민과 관광객 눈길을 사로잡는다.

한복 입은 여성의 형상 위에 서울 주요 관광지인 동대문 디자인플라자(DDP), 경복궁, 광화문광장의 이미지를 입히고 상단에는 서울시 로고가 있는 광고 3종을 만들었다. 서울광고는 최신 디지털스크린(LinkNYC) 1천여 개에 1백만회가 노출되고 155개 버스승차소에 표출된다.

이번 뉴욕 내 서울광고는 뉴욕시와의 도시 공동 마케팅의 하나로 이뤄지게 됐다. 서울시는 지난 '11년 아시아 최초이자 세계에서 네 번 째로 뉴욕시와 도시 공동 마케팅을 추진한 이후 6년 만에 다시 손을 맞잡게 됐다.

서울에도 뉴욕광고가 실린다. 12월 한 달 간 인파가 밀집되는 강남대로, 서울역, 여의도 등 서울시 전역 중앙버스차로와 택시승차대 300개 면에는 뉴욕 감성이 돋보이는 'Famous, Original, New York City' 이미지 광고가 표출된다.

아시아나항공도 협력해 5월까지 사용 가능한 서울행, 뉴욕행 항공권 할인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광고물 QR코드 스캔 등의 방식으로 뉴욕행 항공권은 최저 88만원부터, 서울행은 $736부터 구매할 수 있다.

서울시는 이와 같은 내용으로 12월1일(금) 뉴욕관광청, 아시아나항공과 도시 관광 마케팅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양 도시와 아시아나항공은 옥외광고, 항공 프로모션, 온라인 홍보, 3개 분야에서 협력해 도시 관광 브랜드 인지도를 향상시킨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뉴욕시와의 공동 마케팅으로 전통적인 관광 마케팅 타킷 지역인 동남‧북아시아를 넘어 저비용으로 미주까지 관광객 유치 활동을 다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시 옥외광고 이미지-3종

3개 기관은 각 기관 홈페이지, SNS, 기내지 등 온‧오프라인을 통해 내‧외국인에게 공동 마케팅 소식을 적극적으로 홍보할 예정이다.

안준호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6년 만에 다시 추진하게된 이번 서울시, 뉴욕시 도시 공동 마케팅을 통해 뉴욕시민은 물론 뉴욕을 방문한 관광객들에게 서울의 매력을 알리고 아시아를 넘어 미주에서 서울을 찾아오는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며 “특히 도시 공동 마케팅이 펼쳐지는 기간과 평창동계올림픽 기간이 겹치는 만큼 보다 많은 뉴욕 관광객들이 우리나라를 찾을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미선 기자  seoulcity07@naver.com

<저작권자 © 서울시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