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중한 내 몸, 제대로 지키며 먹는 법…‘식탁의 품격’에서 찾자
소중한 내 몸, 제대로 지키며 먹는 법…‘식탁의 품격’에서 찾자
  • 윤미선 기자
  • 승인 2017.10.24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풍성한 혼밥상, 아빠표 저염 가정식, 엄마의 철학있는 요리를 즐기며 배우고 싶다면 서울시 ‘식탁의 품격을 찾아라!’에 참여해 보자.

전문가와 함께 만나 식생활과 관련된 다양한 정보와 경험을 공유 할 수 있는 프로그램에 11월까지 골라서 참여할 수 있다.

서울시는 ‘식탁의 품격을 찾아라!’를 통해 자극적인 음식에 익숙한 시민들이 제대로 먹는 즐거움을 체험할 수 있도록 음식독서단, 건강식 체험을 위한 ‘아빠의 식탁’, ‘주말엔 반찬을 만들자’, 건강 식생활을 경험하는 ‘이야기 식당 및 인생맛집’ 등을 11월까지 운영한다.

‘음식독서단’은 맛 독서가(독서멘토 최무정)와 맛 철학가(청강문화산업대 김현숙 교수)가 먹거리, 식생활 관련 도서를 읽는 방법을 알려주고 관련 주제의 씨앗 책(다양한 책)을 소개한다. 이 프로그램을 수료한 시민은 ‘식생활 사람책’으로 등록되어 지역사회에서 음식독서단을 운영할 수 있다.

‘주말에는 반찬을 만들자’는 음식정보가 없고 요리 경험이 없는 청년들을 대상으로 제대로 요리하고 음식을 잘 보관하며 자신의 몸 돌보기를 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준다.

‘이야기 식당’은 요리에 대한 두려움을 없애고 양념의 맛과 향, 식감을 새로운 시각으로 경험하기, 부모를 위한 식탁 등 교육을 10월 25일부터 11월 22일까지 총 3회 실시한다.

각 프로그램에 참여를 원하는 시민은 서울시 식품안전정보(http://fsi.seoul.go.kr)홈페이지와 서울시 공공서비스 예약 시스템(http://yeyak.seoul.go.kr)에서 신청하면 된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현대사회는 1인 가구가 많고 바쁘게 살기 때문에 함께 마주 앉아 식사하는 일상이 줄고 있다. 도시인에게는 이 현상이 가장 큰 질병이 될 수 있다.”며 “서울시는 이에 ‘함께 먹는 즐거움’이 있는 ‘함께 밥상’을 제안한다. 많은 시민이 이번 프로그램에 참여해 건강의 품격을 지키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미선 기자  seoulcity0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