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서울스케치 서울스케치
서울시- 부설주차장 공유하고 최고 2천5백만원 지원 받으세요!

  # 망우3동 다세대주택에 사는 장재영(가명)씨는 퇴근후 집에 돌아오면 주차할 곳이 없어 10~20분 골목을 배회해야 해 매일 스트레스였다. 그러다 작년 9월부터 집에서 3분 거리 떨어진 학교가 야간에 주차장을 개방하면서 주차불편이 싹 사라지게 됐다.

서울시는 자치구와 함께 주택밀집지역의 심각한 주차난을 완화하기 위해 야간에 빈 주차장을 공유할 상가․교회․학교 등 건축물 부설주차장을 3월부터 집중 모집한다고 밝혔다.

모집을 통해 야간 개방하는 건물 주차장은 ‘거주자 우선 주차구역’으로 지정해 매일 18시~ 익일 08시까지 근처 거주민들이 매달 2~5만원 정도의 주차비를 내고 이용할 수 있도록 운영한다.

주차장 요금수입은 10면 개방시 월 20~50만원씩, 연간 240~600만원을 벌 수 있다.

먼저 주차장을 개방할 건축물은 상가․학교․아파트 등 5면 이상을 주차공간으로 개방할 수 있으면 된다.

주차장을 개방하는 건물주에게는 주차장 시설 개선 공사비 최고 25백만원(야간에만 개방 20백만원, 종일 개방 25백만원)까지 지원되고, 1면 당 월 2~5만원의 주차 수익금을 지급한다.

동작구 영등포고등학교

특히, 학교주차장의 경우 대부분 주택가내에 위치하여 주차난 해소에 최적시설임을 감안, 야간개방 참여 독려를 위해 시설개선비를 종전 최대 2천만에서 금년에는 2천5백만원까지 상향 지원한다.

주차장을 개방할 시민은 해당 구청 또는 인터넷을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담당 직원의 현장조사를 거쳐 주차장 개방에 따른 약정을 체결한 후 바로 운영할 수 있다.

노원구 이마트_월계점

주차장 개방을 원하는 주민은 각 자치구청 주차 관련 부서 또는 서울시 주차계획과(2133-2356)로 문의하면 된다.

요금 징수, 부정주차 견인, 주차면 사용 배정 등은 각 지역 시설관리공단이 관리해 주지만 원하는 경우에는 건물주가 직접 관리할 수도 있다.

시는 기존 모집대상인 상가․학교․교회 등 외에 대형마트, 공공기관, 기업체 부설 주차장 등 대규모 주차장 개방을 적극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중랑구 혜원여고

부설주차장 야간개방은 서울시가 주차장 확보대책의 일환으로 2007년부터 추진해 왔으며, 현재 시내 370개소(건축물 부설 281개소, 학교 89개소) 총 9,710면의 건물 주차장이 개방되고 있다.

그간 적극적 개방시설 발굴노력과 건물주들의 참여로 개방실적이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2016년도에는 1,768면 개방으로 2007년 추진이후 최대 실적을 달성하였다.

상가, 교회, 학교 등 주택가 인근에 위치한 건물 주차장은 밤 시간이면 주차 공간의 여유가 있다는 점에 착안해 시작된 사업으로, 주차장 부치 확보나 건설에 들어가는 막대한 비용을 줄이고 유휴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사례로 주목받고 있다.

오진완 서울시 주차계획과장은 “주차공간 한 면을 확보하고 설치하는데 최소 5천만원이 드는데 유휴 주차공간을 개방하게 되면 주차구획 1면당 평균 39만원 정도의 저렴한 비용 지원을 통해 주택가 주차난도 해결하고, 예산을 아끼는 효과도 있다”며 “빈 주차공간을 나누는데 많은 시민들의 참여를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윤미선 기자  seoulcity07@naver.com

<저작권자 © 서울시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